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동북부 강진
도쿄 방사능 수치, 하루 만에 또 ‘10배’ 증가
입력 2011.03.23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쿄 수돗물에서 유아의 안전 기준치를 웃도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대기중 방사능 수치도 하룻만에 또 열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김대홍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도쿄 23개구와 주변 5개 시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정수장입니다.

오늘 오전 이 정수장에서 1리터에 210 베크렐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성인 기준(300베크렐)보다는 낮지만 유아 기준(100 베크렐)보다는 2배 이상 높은 겁니다.

즉시 도쿄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유아에게 수돗물을 마시지 말도록 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인터뷰>도쿄도 관계자 : "유아가 수돗물을 섭취하지 않도록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대기중의 방사선 수치도 하루 만에 또 열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지난 20일 39.8 베크렐이었던 방사성 요오드 수치는 그제(21일) 2,880을 기록한데 이어 어제는 3만 2천3백 베크렐로 백 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그제(561 베크렐) 처음 검출된 세슘도 하루 만에 열배나 남은 5천 3백 베크렐을 기록해 이미 기준치의 25배를 넘었습니다.

특히 오후 들어 도쿄에는 비까지 내리면서 낙진 공포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와 전문가들은 당장 건강에 해로울 정도는 아니라고 말하고 있지만 도쿄 주민들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대홍입니다.
  • 도쿄 방사능 수치, 하루 만에 또 ‘10배’ 증가
    • 입력 2011-03-23 22:11:08
    뉴스 9
<앵커 멘트>

도쿄 수돗물에서 유아의 안전 기준치를 웃도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대기중 방사능 수치도 하룻만에 또 열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김대홍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도쿄 23개구와 주변 5개 시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정수장입니다.

오늘 오전 이 정수장에서 1리터에 210 베크렐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성인 기준(300베크렐)보다는 낮지만 유아 기준(100 베크렐)보다는 2배 이상 높은 겁니다.

즉시 도쿄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유아에게 수돗물을 마시지 말도록 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인터뷰>도쿄도 관계자 : "유아가 수돗물을 섭취하지 않도록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대기중의 방사선 수치도 하루 만에 또 열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지난 20일 39.8 베크렐이었던 방사성 요오드 수치는 그제(21일) 2,880을 기록한데 이어 어제는 3만 2천3백 베크렐로 백 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그제(561 베크렐) 처음 검출된 세슘도 하루 만에 열배나 남은 5천 3백 베크렐을 기록해 이미 기준치의 25배를 넘었습니다.

특히 오후 들어 도쿄에는 비까지 내리면서 낙진 공포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와 전문가들은 당장 건강에 해로울 정도는 아니라고 말하고 있지만 도쿄 주민들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대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