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제역 대책 실효성 논란…농가 반발
입력 2011.03.24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러나 오늘 발표된 축산업 발전 종합대책에는 돼지의 밀집사육에 대한 규제나 백신 매뉴얼 등이 빠져 있어서 아쉬움을 샀습니다.

계속해서 윤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칸막이가 처진 돼지 사육 우립니다.

옆으로 몸을 돌릴 수 없을 정도로 비좁습니다.

질병이 발생했을 때 순식간에 전염될 수 있습니다.

이런 환경 등으로 인해 돼지는 소보다 훨씬 피해가 컸습니다.

소는 5%인 15만 마리가 희생된 반면 돼지는 33%인 331만 마리가 매몰됐습니다.

하지만 '밀집 사육'을 규제하는 방안은 이번 대책에서 제외됐습니다.

축산 농가의 심한 반발 때문입니다.

<인터뷰>정현규(한국축산 컨설팅협회장) : "가축의 면역력 저하나 질병전파 해결하기 위해선 지역별 밀집 사육에 대한 기준같은 것이 마련돼야 합니다."

백신 접종 적기를 놓쳐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이 제기됐지만 백신 매뉴얼도 마련되지 못했습니다.

축산업 허가제 또한 큰 틀에서 도입만 하기로 하고 아직 축산 단체와 구체적인 기준을 협의하지 못해 시행 방안 마련까지는 진통이 예상됩니다.

<인터뷰>이승호(축산관련단체협의회장) : "현장 농민들은 축산업 허가제가 농민들에게 이중,삼중의 규제로 다가오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대책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당국과 농가간의 유기적인 협조와 신뢰 관계가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 구제역 대책 실효성 논란…농가 반발
    • 입력 2011-03-24 22:11:26
    뉴스 9
<앵커 멘트>

그러나 오늘 발표된 축산업 발전 종합대책에는 돼지의 밀집사육에 대한 규제나 백신 매뉴얼 등이 빠져 있어서 아쉬움을 샀습니다.

계속해서 윤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칸막이가 처진 돼지 사육 우립니다.

옆으로 몸을 돌릴 수 없을 정도로 비좁습니다.

질병이 발생했을 때 순식간에 전염될 수 있습니다.

이런 환경 등으로 인해 돼지는 소보다 훨씬 피해가 컸습니다.

소는 5%인 15만 마리가 희생된 반면 돼지는 33%인 331만 마리가 매몰됐습니다.

하지만 '밀집 사육'을 규제하는 방안은 이번 대책에서 제외됐습니다.

축산 농가의 심한 반발 때문입니다.

<인터뷰>정현규(한국축산 컨설팅협회장) : "가축의 면역력 저하나 질병전파 해결하기 위해선 지역별 밀집 사육에 대한 기준같은 것이 마련돼야 합니다."

백신 접종 적기를 놓쳐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이 제기됐지만 백신 매뉴얼도 마련되지 못했습니다.

축산업 허가제 또한 큰 틀에서 도입만 하기로 하고 아직 축산 단체와 구체적인 기준을 협의하지 못해 시행 방안 마련까지는 진통이 예상됩니다.

<인터뷰>이승호(축산관련단체협의회장) : "현장 농민들은 축산업 허가제가 농민들에게 이중,삼중의 규제로 다가오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대책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당국과 농가간의 유기적인 협조와 신뢰 관계가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