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해진함 훈련 현장을 가다!
입력 2011.03.25 (08:02) 수정 2011.03.25 (08: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유일의 심해 잠수함 구조함으로, 천안함 수색 작업에 참여했던 청해진함은 실전과 다름없는 구조훈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천안함 사건 뒤 훈련강도가 더욱 강화됐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4천3백 톤 급 청해진 함이 바다로 나갑니다.

<녹취> "원사 최한권, 상사 김태석..."

함정의 하루는 천안함 46 용사의 이름을 부르며 시작됩니다.

가슴에 묻은 동료를 잊지않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총원 전투배치!"

함장의 훈련 구호와 함께 적 출현을 가정한 훈련이 시작됩니다.

승무원 150여 명이 즉각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며 전투태세를 갖춥니다.

<인터뷰> 변경삼 대령(청해진함 함장) : "우리는 평상시에도 항상 전장에 있다는 마음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청해진함은 잠수함 구조가 주 임무인 만큼, 구조가 곧 전투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청해진함에만 있는 심해잠수용 압력조절장치입니다.

청해진함 심해 잠수사들은 매주 두 차례 이곳에서 실제와 같은 구조 연습을 벌입니다.

수심 3백 미터까지 이동하는 잠수 인원 이송 캡슐에 최대 5백 미터까지 내려가는 국내 유일의 심해 구조 잠수정까지.

구조훈련은 한치의 오차를 허용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대성(상사 청해진함 포화잠수통제사) : "전투형 군대, 군대 다운 군대로 완벽한 구조 작전을 위해 최선을..."

천안함 사건이 일어난 지 1년.

해군은 전후방 따로 없이 싸우면 이기는 강한 군대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청해진함 훈련 현장을 가다!
    • 입력 2011-03-25 08:02:03
    • 수정2011-03-25 08:28:25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내 유일의 심해 잠수함 구조함으로, 천안함 수색 작업에 참여했던 청해진함은 실전과 다름없는 구조훈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천안함 사건 뒤 훈련강도가 더욱 강화됐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4천3백 톤 급 청해진 함이 바다로 나갑니다.

<녹취> "원사 최한권, 상사 김태석..."

함정의 하루는 천안함 46 용사의 이름을 부르며 시작됩니다.

가슴에 묻은 동료를 잊지않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총원 전투배치!"

함장의 훈련 구호와 함께 적 출현을 가정한 훈련이 시작됩니다.

승무원 150여 명이 즉각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며 전투태세를 갖춥니다.

<인터뷰> 변경삼 대령(청해진함 함장) : "우리는 평상시에도 항상 전장에 있다는 마음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청해진함은 잠수함 구조가 주 임무인 만큼, 구조가 곧 전투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청해진함에만 있는 심해잠수용 압력조절장치입니다.

청해진함 심해 잠수사들은 매주 두 차례 이곳에서 실제와 같은 구조 연습을 벌입니다.

수심 3백 미터까지 이동하는 잠수 인원 이송 캡슐에 최대 5백 미터까지 내려가는 국내 유일의 심해 구조 잠수정까지.

구조훈련은 한치의 오차를 허용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대성(상사 청해진함 포화잠수통제사) : "전투형 군대, 군대 다운 군대로 완벽한 구조 작전을 위해 최선을..."

천안함 사건이 일어난 지 1년.

해군은 전후방 따로 없이 싸우면 이기는 강한 군대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