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복충전] 세탁부터 건조까지! 빨래 고민 끝!
입력 2011.04.07 (08:59) 수정 2011.04.07 (10:3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의 고민을 함께 해결하기 위해 심연희 기자가 출동하는 순서죠, <고민있어요> 시간입니다.

오늘은 빨래 이야기라죠?

네, 봄이면 집안 대청소도 하고 겨우내 빨래 묵은 때, 또 이불들 깨끗하게 세탁할 시기죠.

주부들 손이 바빠질 때인데요.

고민이 있으시다죠?

네 아무리 세탁기에 빨랫감을 돌려도 각종 얼룩이나 찌든 때는 잘 안 지워질 때 정말 맘이 상하는데요.

심연희 기자, 좀 더 말끔하고 손쉽게 빨래하는 법, 알려주신다고요?

<리포트>

네, 가족들이 입는 옷 좀 더 깨끗하게 주름 하나 없이 입히고 싶은 게 주부들 마음인데요.

하지만, 아무리 공을 들여도 잘 빠지지 않는 묵은 때! 속상하시죠?

묵은 때는요. 세제를 많이 쓰고 힘들여 비벼 빤다고 잘 빠지는 게 아닙니다.

얼룩마다 제거 방법이 따로 있는데요.

그럼, 똑똑한 빨래 비법 공개합니다.

<리포트>

결혼 5년차 김송인 주부.

아들과 평화로운 오후를 보내고 있는데요.

그런데! 평화는 금세 끝. 실랑이가 시작됩니다.

이 옷 저 옷 얼룩 투성이. 비벼 빨아도, 삶아 봐도 좀처럼 지워지지 않는데요.

<인터뷰> 김송인( 주부) : " 하루에 아기 빨래 한 번 하고, 우리 (부부) 빨래 한 번 하고, 또 이불에 묻히면 이불 빨래하니까, (하루에) 세 번 할 때도 있어요."

다른 주부들도 빨래 때문에 골치 아프기는 마찬가지죠.

<인터뷰> 최성숙(서울시 화곡동) : "봄에는 황사 때문에 먼지가 많잖아요. 이불도 뿌옇게 될 것 같아요."

<인터뷰> 이정은(서울시 화곡동) : " 옷에 얼룩이 묻으면 잘 안 빠지더라고요. 삶는 것도 하루 이틀이죠."

<녹취> "빨래 고민 도와주세요! "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찌든 때와 이별을 고해볼까요?

우선, 김송인 주부가 사과 얼룩을 제거해 봅니다.

<녹취> "빨랫비누로 비벼서 빨아요. 그 다음에 세탁기에 넣고 세제 한 번 더 넣고 빨고요."

세탁 경력 20년의 전문가가 날카롭게 바라보는데요. 그런데 욕실에서 나와 싱크대 앞에 섰습니다.

식초와 주방용 세제가 만나면,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주방용 세제와 식초를 1:1로 섞어 얼룩 부위에 묻혀 닦아주세요.

<녹취> "과일이나 와인, 커피, 주스는 산성을 띠고 있어요. 식초도 산성을 띠고 있기 때문에 (얼룩) 제거가 잘 되는 겁니다."

어떤가요? 감쪽같이 사라졌죠?

비법 하나 더. 볼펜 자국, 그냥 포기하셨나요?

소독용 알코올을 이용해보세요. 알코올이 볼펜을 분해해, 얼룩은 물론 고민까지 지워줍니다.

두꺼운 겨울 이불. 장롱에 들여놓기 전 세탁은 필수죠.

세탁 전 이불에 물을 적셔 2분 만 탈수하면 빨래가 쉬워지는데요.

[인터뷰] 고철수(한국 세탁문화위원회 원장) : " (이불이) 부피가 크니까, 이불에 물을 흡착시킨 뒤 세탁을 하면, 세제가 (이불에) 빨리 흡착이 돼요. 부드러운 소재의 이불과 면 소재의 옷은 환상의 궁합입니다."

[인터뷰] "면이 (이불을) 문질러 주는 역할을 하는 거죠. 엉키는 것도 막아주고요."

몇 번을 헹궈도 뭉쳐있는 세제 때문에 골치 아프셨다고요?

미지근한 물에 세제를 풀어서 사용하면, 고민할 필요 없고요.

헹굴 때 식초를 넣으면 퀴퀴한 냄새를 잡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빨래 건조 노하우도 배워볼까요?

일자 빨래줄에 옷걸이를 걸고 이불을 얹으면 바람은 송송, 이불은 뽀송뽀송해집니다.

[녹취] 정영순(주부) : " (이불) 사이로 공기가 왔다 갔다 하니까 훨씬 잘 말라요. 여기서 잠깐! 먼지 많은 황사 철에는 빨래를 밖에 널자니 불안하고, 실내에 널면 잘 마르지 않는데요."

그럴 땐 신문을 구겨서 건조대 밑에 놓아보세요. 신문이 수분을 흡수해서 빨래가 훨씬 잘 마릅니다.

다림질 없이 구김 펴는 법은 보너스로 알려드릴게요.

옷을 개어서 차곡차곡 쌓고 수건으로 덮은 후 꾹꾹 밟으면 되는데요.

<인터뷰> 정영순( 주부) : " 빨래 양이 많으면 많을수록 눌러주는 힘이 생겨서 더 주름이 잘 펴져요."

이거 마술 같은데요. 빨래 널기 전 몇 분만 투자하면 다림질 시간은 물론 전기세도 아낄 수 있겠죠?

며칠 후, 김송인 주부를 다시 만나봤는데요.

애물단지였던 옷과 이불이 깨끗하게 변신했습니다.

<녹취> "배운 방법을 사용해서 (빨래를) 하니까 입가에 저절로 웃음이 띠어지더라고요. 뽀송뽀송한 기분이라고 할까?"

오늘 알려드린 방법 잘 활용해서 묵은 때는 물론, 고민까지 확 날려 버리세요!
  • [행복충전] 세탁부터 건조까지! 빨래 고민 끝!
    • 입력 2011-04-07 08:59:34
    • 수정2011-04-07 10:32:1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시청자의 고민을 함께 해결하기 위해 심연희 기자가 출동하는 순서죠, <고민있어요> 시간입니다.

오늘은 빨래 이야기라죠?

네, 봄이면 집안 대청소도 하고 겨우내 빨래 묵은 때, 또 이불들 깨끗하게 세탁할 시기죠.

주부들 손이 바빠질 때인데요.

고민이 있으시다죠?

네 아무리 세탁기에 빨랫감을 돌려도 각종 얼룩이나 찌든 때는 잘 안 지워질 때 정말 맘이 상하는데요.

심연희 기자, 좀 더 말끔하고 손쉽게 빨래하는 법, 알려주신다고요?

<리포트>

네, 가족들이 입는 옷 좀 더 깨끗하게 주름 하나 없이 입히고 싶은 게 주부들 마음인데요.

하지만, 아무리 공을 들여도 잘 빠지지 않는 묵은 때! 속상하시죠?

묵은 때는요. 세제를 많이 쓰고 힘들여 비벼 빤다고 잘 빠지는 게 아닙니다.

얼룩마다 제거 방법이 따로 있는데요.

그럼, 똑똑한 빨래 비법 공개합니다.

<리포트>

결혼 5년차 김송인 주부.

아들과 평화로운 오후를 보내고 있는데요.

그런데! 평화는 금세 끝. 실랑이가 시작됩니다.

이 옷 저 옷 얼룩 투성이. 비벼 빨아도, 삶아 봐도 좀처럼 지워지지 않는데요.

<인터뷰> 김송인( 주부) : " 하루에 아기 빨래 한 번 하고, 우리 (부부) 빨래 한 번 하고, 또 이불에 묻히면 이불 빨래하니까, (하루에) 세 번 할 때도 있어요."

다른 주부들도 빨래 때문에 골치 아프기는 마찬가지죠.

<인터뷰> 최성숙(서울시 화곡동) : "봄에는 황사 때문에 먼지가 많잖아요. 이불도 뿌옇게 될 것 같아요."

<인터뷰> 이정은(서울시 화곡동) : " 옷에 얼룩이 묻으면 잘 안 빠지더라고요. 삶는 것도 하루 이틀이죠."

<녹취> "빨래 고민 도와주세요! "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찌든 때와 이별을 고해볼까요?

우선, 김송인 주부가 사과 얼룩을 제거해 봅니다.

<녹취> "빨랫비누로 비벼서 빨아요. 그 다음에 세탁기에 넣고 세제 한 번 더 넣고 빨고요."

세탁 경력 20년의 전문가가 날카롭게 바라보는데요. 그런데 욕실에서 나와 싱크대 앞에 섰습니다.

식초와 주방용 세제가 만나면,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주방용 세제와 식초를 1:1로 섞어 얼룩 부위에 묻혀 닦아주세요.

<녹취> "과일이나 와인, 커피, 주스는 산성을 띠고 있어요. 식초도 산성을 띠고 있기 때문에 (얼룩) 제거가 잘 되는 겁니다."

어떤가요? 감쪽같이 사라졌죠?

비법 하나 더. 볼펜 자국, 그냥 포기하셨나요?

소독용 알코올을 이용해보세요. 알코올이 볼펜을 분해해, 얼룩은 물론 고민까지 지워줍니다.

두꺼운 겨울 이불. 장롱에 들여놓기 전 세탁은 필수죠.

세탁 전 이불에 물을 적셔 2분 만 탈수하면 빨래가 쉬워지는데요.

[인터뷰] 고철수(한국 세탁문화위원회 원장) : " (이불이) 부피가 크니까, 이불에 물을 흡착시킨 뒤 세탁을 하면, 세제가 (이불에) 빨리 흡착이 돼요. 부드러운 소재의 이불과 면 소재의 옷은 환상의 궁합입니다."

[인터뷰] "면이 (이불을) 문질러 주는 역할을 하는 거죠. 엉키는 것도 막아주고요."

몇 번을 헹궈도 뭉쳐있는 세제 때문에 골치 아프셨다고요?

미지근한 물에 세제를 풀어서 사용하면, 고민할 필요 없고요.

헹굴 때 식초를 넣으면 퀴퀴한 냄새를 잡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빨래 건조 노하우도 배워볼까요?

일자 빨래줄에 옷걸이를 걸고 이불을 얹으면 바람은 송송, 이불은 뽀송뽀송해집니다.

[녹취] 정영순(주부) : " (이불) 사이로 공기가 왔다 갔다 하니까 훨씬 잘 말라요. 여기서 잠깐! 먼지 많은 황사 철에는 빨래를 밖에 널자니 불안하고, 실내에 널면 잘 마르지 않는데요."

그럴 땐 신문을 구겨서 건조대 밑에 놓아보세요. 신문이 수분을 흡수해서 빨래가 훨씬 잘 마릅니다.

다림질 없이 구김 펴는 법은 보너스로 알려드릴게요.

옷을 개어서 차곡차곡 쌓고 수건으로 덮은 후 꾹꾹 밟으면 되는데요.

<인터뷰> 정영순( 주부) : " 빨래 양이 많으면 많을수록 눌러주는 힘이 생겨서 더 주름이 잘 펴져요."

이거 마술 같은데요. 빨래 널기 전 몇 분만 투자하면 다림질 시간은 물론 전기세도 아낄 수 있겠죠?

며칠 후, 김송인 주부를 다시 만나봤는데요.

애물단지였던 옷과 이불이 깨끗하게 변신했습니다.

<녹취> "배운 방법을 사용해서 (빨래를) 하니까 입가에 저절로 웃음이 띠어지더라고요. 뽀송뽀송한 기분이라고 할까?"

오늘 알려드린 방법 잘 활용해서 묵은 때는 물론, 고민까지 확 날려 버리세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