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오사마 빈 라덴 사망
기로의 알카에다 침묵…보복 테러 우려
입력 2011.05.02 (22:05) 수정 2011.05.02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알카에다' 는 굳게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혹시, '테러'로 보복하는 건 아닐까.

미국은 최고 경계령을 내렸습니다.

워싱턴 이춘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최고 지도자의 전격적인 피살 소식에도 알 카에다는 아직 침묵중입니다.

그만큼 충격과 내부 동요가 엄청난 걸로 보입니다.

알 카에다로선 당장 후계자 선정 등 조직을 추스리는게 발등의 불이 됐습니다.

현재로선 2인자인 알 자와히리가 후계자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습니다.

이집트 출신으로 미 대사관 폭파 등 수많은 테러를 진두지휘한 자와히리는 이미 빈라덴이 살해될 경우 핵으로 보복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녹취>알 자와히리(2006년 9월 11일) : "알라의 허락과 인도 속에서 당신들을 깜짝 놀라게 할 엄청난 재앙이 새롭게 나타날 것임을 경고한다."

미국은 누가 후계자가 되든 알 카에다가 본격적인 보복 테러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오바마(미 대통령) : "알 카에다가 계속 우리를 공격할 것이라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미국은 이미 전세계 공관과 해외 미국인들에게 최고 경계령을 내린 상태입니다.

세계 각국도 알 카에다의 반격을 우려하며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이미 알 카에다 추종 세력들이 국제적으로 광범위한 테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점도 보복 테러 가능성을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 기로의 알카에다 침묵…보복 테러 우려
    • 입력 2011-05-02 22:05:23
    • 수정2011-05-02 22:22:04
    뉴스 9
<앵커 멘트>

'알카에다' 는 굳게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혹시, '테러'로 보복하는 건 아닐까.

미국은 최고 경계령을 내렸습니다.

워싱턴 이춘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최고 지도자의 전격적인 피살 소식에도 알 카에다는 아직 침묵중입니다.

그만큼 충격과 내부 동요가 엄청난 걸로 보입니다.

알 카에다로선 당장 후계자 선정 등 조직을 추스리는게 발등의 불이 됐습니다.

현재로선 2인자인 알 자와히리가 후계자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습니다.

이집트 출신으로 미 대사관 폭파 등 수많은 테러를 진두지휘한 자와히리는 이미 빈라덴이 살해될 경우 핵으로 보복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녹취>알 자와히리(2006년 9월 11일) : "알라의 허락과 인도 속에서 당신들을 깜짝 놀라게 할 엄청난 재앙이 새롭게 나타날 것임을 경고한다."

미국은 누가 후계자가 되든 알 카에다가 본격적인 보복 테러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오바마(미 대통령) : "알 카에다가 계속 우리를 공격할 것이라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미국은 이미 전세계 공관과 해외 미국인들에게 최고 경계령을 내린 상태입니다.

세계 각국도 알 카에다의 반격을 우려하며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이미 알 카에다 추종 세력들이 국제적으로 광범위한 테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점도 보복 테러 가능성을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