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민국 암 예측도 “암환자 4만 명 늘 것”
입력 2011.05.02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한 해 어떤 암이 얼마나 발생할지.



마치 날씨처럼 예보하는 ’예측도’가 국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가 하나 하나 짚어 드리겠습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부분 가장 걱정되는 질병은 암 입니다.



<인터뷰>신필임(서울 가좌동) : "암이 많고, 먹는 식생활이나 환경적으로 오염이 많으니까 혹시나 암 걸리고 그러면 안 되잖아요."



<인터뷰>이용문(서울 가좌동) : "다른 병들은 쉽게 고칠 수 있는데 암은 초기에 발견 안 되면 생명에 문제가 생겨서."



이렇게 암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면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올해 어떤 암이 얼마나 발생할 지에 대한 예측도가 나왔습니다.



국립암센터는 지난 10년간 국가 암 통계자료를 토대로 올해 21만 명이 암에 걸려 지난 2008년에 비해 4만 명이 늘어날 것이며, 이 가운데 7만 명이 사망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또 암 종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위, 대장, 폐 순이며, 특히 대장암과 전립선암이 증가할 전망입니다.



여성의 경우 갑상선, 유방, 대장 순으로, 대장암이 위암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인터뷰>박소희(국립암센터) : "특히 우리나라 국민의 생활습관이 많이 서구화되면서 고지방식이라든지 신체활동이 줄어드는 부분 때문에 대장암과 유방암이 많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1년 암환자가 늘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생활습관 개선과 함께 조기에 암 검진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대한민국 암 예측도 “암환자 4만 명 늘 것”
    • 입력 2011-05-02 22:05:29
    뉴스 9
<앵커 멘트>



올 한 해 어떤 암이 얼마나 발생할지.



마치 날씨처럼 예보하는 ’예측도’가 국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가 하나 하나 짚어 드리겠습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부분 가장 걱정되는 질병은 암 입니다.



<인터뷰>신필임(서울 가좌동) : "암이 많고, 먹는 식생활이나 환경적으로 오염이 많으니까 혹시나 암 걸리고 그러면 안 되잖아요."



<인터뷰>이용문(서울 가좌동) : "다른 병들은 쉽게 고칠 수 있는데 암은 초기에 발견 안 되면 생명에 문제가 생겨서."



이렇게 암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면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올해 어떤 암이 얼마나 발생할 지에 대한 예측도가 나왔습니다.



국립암센터는 지난 10년간 국가 암 통계자료를 토대로 올해 21만 명이 암에 걸려 지난 2008년에 비해 4만 명이 늘어날 것이며, 이 가운데 7만 명이 사망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또 암 종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위, 대장, 폐 순이며, 특히 대장암과 전립선암이 증가할 전망입니다.



여성의 경우 갑상선, 유방, 대장 순으로, 대장암이 위암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인터뷰>박소희(국립암센터) : "특히 우리나라 국민의 생활습관이 많이 서구화되면서 고지방식이라든지 신체활동이 줄어드는 부분 때문에 대장암과 유방암이 많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1년 암환자가 늘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생활습관 개선과 함께 조기에 암 검진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