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오사마 빈 라덴 사망
전 세계 곳곳 ‘보복 테러’ 징후 포착 비상
입력 2011.05.04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빈 라덴 사망 이후 전 세계적으로 보복 테러 위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각국이 테러에 대비한 경계 태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곳곳에서 구체적인 테러 징후도 포착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을 애도하는 예배 참가자들이 반미 구호를 외칩니다.

빈 라덴의 죽음을 애석해 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합니다.

<인터뷰>나비드 카마르(무장단체 지도자) : "사기를 높여야 합니다. 그러면 이슬람 적들과의 성전도 활기차고 열정적으로 지속될 것입니다."

급진적 무슬림들 사이에 빈 라덴이 순교자로 추앙되면서 보복 테러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영국의 한 원자력 발전소 부근에서 20대 무슬림 청년 5명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들은 원전 주변을 촬영한 혐의로 붙잡혀 현재 테러 연관성을 조사받고 있습니다.

<인터뷰>데이비드 캐머런(영국 총리) : "빈 라덴의 죽음은 국내외 우리 국민들의 안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아프간 북동부 국경 지대에서는 정부군과 이슬람 무장 세력 사이에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경을 침투하려던 이슬람 무장 대원 25명이 사살됐습니다.

빈 라덴 사망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첫 보복 움직임입니다.

미국과 영국 등 서방 세계는 물론 알-카에다 연계 무장 세력이 활동하는 아시아 각국도 테러 비상에 걸렸습니다.

빈 라덴의 보복 테러 징후가 현실화되면서 각국 보안 당국의 경계 태세도 한층 강화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 전 세계 곳곳 ‘보복 테러’ 징후 포착 비상
    • 입력 2011-05-04 22:05:27
    뉴스 9
<앵커 멘트>

빈 라덴 사망 이후 전 세계적으로 보복 테러 위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각국이 테러에 대비한 경계 태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곳곳에서 구체적인 테러 징후도 포착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을 애도하는 예배 참가자들이 반미 구호를 외칩니다.

빈 라덴의 죽음을 애석해 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합니다.

<인터뷰>나비드 카마르(무장단체 지도자) : "사기를 높여야 합니다. 그러면 이슬람 적들과의 성전도 활기차고 열정적으로 지속될 것입니다."

급진적 무슬림들 사이에 빈 라덴이 순교자로 추앙되면서 보복 테러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영국의 한 원자력 발전소 부근에서 20대 무슬림 청년 5명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들은 원전 주변을 촬영한 혐의로 붙잡혀 현재 테러 연관성을 조사받고 있습니다.

<인터뷰>데이비드 캐머런(영국 총리) : "빈 라덴의 죽음은 국내외 우리 국민들의 안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아프간 북동부 국경 지대에서는 정부군과 이슬람 무장 세력 사이에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경을 침투하려던 이슬람 무장 대원 25명이 사살됐습니다.

빈 라덴 사망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첫 보복 움직임입니다.

미국과 영국 등 서방 세계는 물론 알-카에다 연계 무장 세력이 활동하는 아시아 각국도 테러 비상에 걸렸습니다.

빈 라덴의 보복 테러 징후가 현실화되면서 각국 보안 당국의 경계 태세도 한층 강화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