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라온호, 심해 자원 보물창고 찾았다
입력 2011.05.13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한민국 쇄빙선, 아라온호가 또 한건 해 냈습니다.

심해 1000미터. 깊은 바다 속에서 독특한 생물과 희소 금속이 있는 '보물 창고'를 찾아낸 겁니다.

이은정 과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태평양 통가 해역의 깊은 바다.

수심 1,000미터 바다 속 바위들 사이로 물기둥이 연기처럼 솟아오릅니다. 심해 자원보고인 '열수광상'입니다

이 주변에는 붉은 '말미잘'과, 심해에 살아 눈이 먼 '장님 게', 심해 조개와 고둥 등 독특한 생물들이 삽니다.

국내 연구진은 쇄빙선 아라온 호를 타고 탐사를 통해 이 같은 열수광상을 찾아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인터뷰>김종욱(한국 해양연구원 선임연구원) : "태양 에너지가 도달할 수 없는 극한 환경에서 황을 분해하면서 생기는 에너지를 갖고 살아가는 생태계입니다."

열수광상은 해저의 화산 주변에 생성됩니다.

마그마와 지구압력으로 수백 도까지 뜨거워진 물이 해저에서 솟아나오면서 찬 바닷물을 만나면, 녹아 있던 광물들이 침전돼 거대한 바다 광산을 형성합니다.

연구팀은 이번에 찾은 열수광상에 반도체 등에 사용되는 인듐, 셀레늄과 같은 희소 금속이 많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경용(한국 해양연구원) : "연 30만 톤으로 20년간 채광하는 600만 톤짜리 광상을 개발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연구팀은 앞으로 통가 정부에 개발권을 신청해 4~5년 후에는 본격적으로 심해 광물을 채굴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은정입니다.
  • 아라온호, 심해 자원 보물창고 찾았다
    • 입력 2011-05-13 22:11:28
    뉴스 9
<앵커 멘트>

대한민국 쇄빙선, 아라온호가 또 한건 해 냈습니다.

심해 1000미터. 깊은 바다 속에서 독특한 생물과 희소 금속이 있는 '보물 창고'를 찾아낸 겁니다.

이은정 과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태평양 통가 해역의 깊은 바다.

수심 1,000미터 바다 속 바위들 사이로 물기둥이 연기처럼 솟아오릅니다. 심해 자원보고인 '열수광상'입니다

이 주변에는 붉은 '말미잘'과, 심해에 살아 눈이 먼 '장님 게', 심해 조개와 고둥 등 독특한 생물들이 삽니다.

국내 연구진은 쇄빙선 아라온 호를 타고 탐사를 통해 이 같은 열수광상을 찾아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인터뷰>김종욱(한국 해양연구원 선임연구원) : "태양 에너지가 도달할 수 없는 극한 환경에서 황을 분해하면서 생기는 에너지를 갖고 살아가는 생태계입니다."

열수광상은 해저의 화산 주변에 생성됩니다.

마그마와 지구압력으로 수백 도까지 뜨거워진 물이 해저에서 솟아나오면서 찬 바닷물을 만나면, 녹아 있던 광물들이 침전돼 거대한 바다 광산을 형성합니다.

연구팀은 이번에 찾은 열수광상에 반도체 등에 사용되는 인듐, 셀레늄과 같은 희소 금속이 많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경용(한국 해양연구원) : "연 30만 톤으로 20년간 채광하는 600만 톤짜리 광상을 개발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연구팀은 앞으로 통가 정부에 개발권을 신청해 4~5년 후에는 본격적으로 심해 광물을 채굴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은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