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과학벨트설’ 입장 따라 거센 반발
입력 2011.05.15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과학 비즈니스 벨트가 대전 대덕 연구단지로 간다는 소식에 영남권과 호남권의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충청권도 마냥 반기는 분위기만은 아닙니다.

김재노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과 대구,울산에서 만여 명의 시도민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과학벨트 입지가 대전으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정치논리에 따른 나눠먹기식 선정이라며 정부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냅니다.

또다시 혈서도 등장하고... 김관용 경북지사는 사흘째 단식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홍호식(추진위원회 부위원장): "정치적으로 과학벨트가 선정된다면 우리는 정치적으로 심판해야 합니다."

충남과 충북도 달갑지 않은 반응입니다.

충남지역 정치권에선 세종시 배제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며 과학벨트 기능에 대한 영,호남 분산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고 있고, 충북지역에서도 과학벨트 기능이 영,호남으로 분산배치되면 정치 벨트로 규정하고 불복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시종(충북지사): "내일 충청권에 거점지구 들어오고 오송,오창지구에 최소한 기능지고 들어오도록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

과학벨트 유치에 나섰던 광주광역시와 전,남북 등 호남권은 특정지역을 염두에 둔 정략적 심사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입지 선정지로 알려진 대전을 제외한 유치 경쟁 지역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 ‘대전 과학벨트설’ 입장 따라 거센 반발
    • 입력 2011-05-15 21:46:45
    뉴스 9
<앵커 멘트>

국제과학 비즈니스 벨트가 대전 대덕 연구단지로 간다는 소식에 영남권과 호남권의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충청권도 마냥 반기는 분위기만은 아닙니다.

김재노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과 대구,울산에서 만여 명의 시도민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과학벨트 입지가 대전으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정치논리에 따른 나눠먹기식 선정이라며 정부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냅니다.

또다시 혈서도 등장하고... 김관용 경북지사는 사흘째 단식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홍호식(추진위원회 부위원장): "정치적으로 과학벨트가 선정된다면 우리는 정치적으로 심판해야 합니다."

충남과 충북도 달갑지 않은 반응입니다.

충남지역 정치권에선 세종시 배제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며 과학벨트 기능에 대한 영,호남 분산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고 있고, 충북지역에서도 과학벨트 기능이 영,호남으로 분산배치되면 정치 벨트로 규정하고 불복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시종(충북지사): "내일 충청권에 거점지구 들어오고 오송,오창지구에 최소한 기능지고 들어오도록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

과학벨트 유치에 나섰던 광주광역시와 전,남북 등 호남권은 특정지역을 염두에 둔 정략적 심사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입지 선정지로 알려진 대전을 제외한 유치 경쟁 지역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