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론스타, 日 골프장 130곳 보유…“외환은행 대주주 자격 없어”
입력 2011.05.25 (22:10) 수정 2011.05.25 (23: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론스타가 일본에 갖고 있는 골프장이 100개가 넘고 돈으로 따지면 3조 7천억원이나 됩니다.

외환은행 대주주로 자격이 있는지 재심사가 필요한 대목인데요.

이영섭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환은행의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는 론스타.

현행 은행법은 비금융 회사 자산이 2조 원이 넘을 경우 금융자본이 아닌 산업자본으로 인정합니다.

산업자본으로 인정되면 은행지분을 10% 이상 보유할 수 없습니다.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산업자본이라는 의혹을 받아온 론스타에 대해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 산업자본이 아니라고 판정했습니다.

<녹취>최종구(당시 금융위 상임위원) : "비금융 주력자(산업자본)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하였습니다."

비금융자산이 2조 원이 안된다는 것이 판정 근거였고, 이로 인해 론스타는 산업자본이 아니라는 면죄부를 받았습니다.

과연 그럴까?

도쿄 인근의 한 골프장입니다.

골프장 대주주는 트랜스콘티넨탈 홀딩스라는 벨기에 법인.

KBS 취재결과 이 법인은 론스타 펀드 4호의 지배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법인이 보유한 골프장은 오사카 등 일본 각지에 모두 130곳이나 됩니다.

이 골프장 그룹의 총 자산은 2천6백억 엔, 우리 돈으로 3조 7천억 원이나 됩니다.

산업자본인지 여부를 판단하는 비금융자산 2조 원을 이미 4년째 넘어선 상태입니다.

론스타가 비금융 주력자, 즉 산업자본이면 론스타는 외환은행을 지배할 수 없습니다.

외환은행 지분 51% 가운데 4%의 의결권만 행사할 수 있고 10% 이상은 지분을 보유할 수 없게 돼 최대 주주 자격을 잃게 됩니다.

<인터뷰>임영호(자유선진당 의원) : "비금융 주력자다, 이렇게 생각됩니다. 따라서 론스타가 4% 이상의 의결권을 행사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

앞서 금융당국은 론스타에 대한 조사과정에 해외투자 내역을 살펴봤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최종구(당시 금융위원) : "해외에서의 투자내역까지 감안한 것으로 요구함에 따라서 보다 심도있는 확인작업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론스타가 산업자본인지 아닌지는 외환은행 지배에 있어 매우 중요한 문제입니다.

이 때문에 KBS는 금융당국과 론스타에 이같은 내용을 질의했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 [단독] 론스타, 日 골프장 130곳 보유…“외환은행 대주주 자격 없어”
    • 입력 2011-05-25 22:10:04
    • 수정2011-05-25 23:38:24
    뉴스 9
<앵커 멘트>

론스타가 일본에 갖고 있는 골프장이 100개가 넘고 돈으로 따지면 3조 7천억원이나 됩니다.

외환은행 대주주로 자격이 있는지 재심사가 필요한 대목인데요.

이영섭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환은행의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는 론스타.

현행 은행법은 비금융 회사 자산이 2조 원이 넘을 경우 금융자본이 아닌 산업자본으로 인정합니다.

산업자본으로 인정되면 은행지분을 10% 이상 보유할 수 없습니다.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산업자본이라는 의혹을 받아온 론스타에 대해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 산업자본이 아니라고 판정했습니다.

<녹취>최종구(당시 금융위 상임위원) : "비금융 주력자(산업자본)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하였습니다."

비금융자산이 2조 원이 안된다는 것이 판정 근거였고, 이로 인해 론스타는 산업자본이 아니라는 면죄부를 받았습니다.

과연 그럴까?

도쿄 인근의 한 골프장입니다.

골프장 대주주는 트랜스콘티넨탈 홀딩스라는 벨기에 법인.

KBS 취재결과 이 법인은 론스타 펀드 4호의 지배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법인이 보유한 골프장은 오사카 등 일본 각지에 모두 130곳이나 됩니다.

이 골프장 그룹의 총 자산은 2천6백억 엔, 우리 돈으로 3조 7천억 원이나 됩니다.

산업자본인지 여부를 판단하는 비금융자산 2조 원을 이미 4년째 넘어선 상태입니다.

론스타가 비금융 주력자, 즉 산업자본이면 론스타는 외환은행을 지배할 수 없습니다.

외환은행 지분 51% 가운데 4%의 의결권만 행사할 수 있고 10% 이상은 지분을 보유할 수 없게 돼 최대 주주 자격을 잃게 됩니다.

<인터뷰>임영호(자유선진당 의원) : "비금융 주력자다, 이렇게 생각됩니다. 따라서 론스타가 4% 이상의 의결권을 행사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

앞서 금융당국은 론스타에 대한 조사과정에 해외투자 내역을 살펴봤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최종구(당시 금융위원) : "해외에서의 투자내역까지 감안한 것으로 요구함에 따라서 보다 심도있는 확인작업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론스타가 산업자본인지 아닌지는 외환은행 지배에 있어 매우 중요한 문제입니다.

이 때문에 KBS는 금융당국과 론스타에 이같은 내용을 질의했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