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31도’ 한강 줄기 타고 오는 여름
입력 2011.05.29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미 여름인가 착각이 들 정도였는데요.

오늘 서울 낮 기온이 올 들어 최고인 31.2도까지 오르면서 한강에는 더위를 식히려는 인파들로 북적였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헬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바나나 보트가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북한강을 가로지릅니다.

아슬아슬 보트에 매달려 시원스레 강물 위를 질주하며 때이른 초여름 더위를 떨쳐냅니다.

강가에는 화창한 햇살과 강바람을 즐기려는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이 몰렸습니다.

식사도 잊은 채 낚시 삼매경에 빠진 꼬마 강태공.

행여, 아빠가 잡은 고기를 놓칠새라 두 손에 쥔 물고기를 조심조심 어망에 넣습니다.

도심 속 한강에도 물놀이를 즐기는 인파가 북적였습니다.

모터보트를 타고 회오리 물살을 일으키는 묘기는 기본.

용기를 내 점프 묘기를 선보인 수상스키어는 이내 물속으로 풍덩 빠져버립니다.

분수대는 어느새 아이들 차지가 됐습니다.

이리저리 뛰고 뒹굴며 물줄기와 한바탕 씨름을 벌이는 아이들의 얼굴엔 천진난만한 웃음이 가득합니다.

오늘 서울이 31.2도, 동두천은 32.9도까지 올라가는 등 중부와 호남지방의 낮기온이 30도 안팎을 기록하면서 때이른 여름 더위가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서울 31도’ 한강 줄기 타고 오는 여름
    • 입력 2011-05-29 21:45:36
    뉴스 9
<앵커 멘트>

이미 여름인가 착각이 들 정도였는데요.

오늘 서울 낮 기온이 올 들어 최고인 31.2도까지 오르면서 한강에는 더위를 식히려는 인파들로 북적였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헬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바나나 보트가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북한강을 가로지릅니다.

아슬아슬 보트에 매달려 시원스레 강물 위를 질주하며 때이른 초여름 더위를 떨쳐냅니다.

강가에는 화창한 햇살과 강바람을 즐기려는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이 몰렸습니다.

식사도 잊은 채 낚시 삼매경에 빠진 꼬마 강태공.

행여, 아빠가 잡은 고기를 놓칠새라 두 손에 쥔 물고기를 조심조심 어망에 넣습니다.

도심 속 한강에도 물놀이를 즐기는 인파가 북적였습니다.

모터보트를 타고 회오리 물살을 일으키는 묘기는 기본.

용기를 내 점프 묘기를 선보인 수상스키어는 이내 물속으로 풍덩 빠져버립니다.

분수대는 어느새 아이들 차지가 됐습니다.

이리저리 뛰고 뒹굴며 물줄기와 한바탕 씨름을 벌이는 아이들의 얼굴엔 천진난만한 웃음이 가득합니다.

오늘 서울이 31.2도, 동두천은 32.9도까지 올라가는 등 중부와 호남지방의 낮기온이 30도 안팎을 기록하면서 때이른 여름 더위가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