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수첩]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입력 2011.05.30 (09:00) 수정 2011.05.30 (10:3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알콩달콩 커플들의 달콤한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재미를 더하고 있는 주말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바로 어제 화제를 모았던 조진웅, 한채아 커플이 드디어 결혼에 골인!

이제 이필모와 황우슬혜 커플의 사랑이 어떻게 진행될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연예수첩에서 <사랑을 믿어요> 촬영현장을 직접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극중 커플들의 핑크빛 러브라인이 화제가 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녹화 현장.

어제였죠. 그동안 화제가 됐던 철수와 명희 커플이 드디어 결혼에 골인!

두 사람의 결혼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바로 한철수의 절절한 고백이죠.

<녹취> 명희 : "아저씨, 저 사랑했어요?"

<녹취> 철수 : "그래요, 사랑했습니다. 무지막지하게 사랑했습니다."

이제 관건은 우진과 윤희 커플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진행될진데요.

극중 사촌관계로 힘든 사랑을 선택한 우진과 윤희 커플을 만나봤습니다.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아침 뉴스타임 시 청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이필모입니다."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황우슬혜입니다."

<사랑을 믿어요> 러브라인 핵심! 이필모.황우슬혜 씨!

수없이 많은 닭살 멘트를 날려 화제를 낳고 있는데요.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뭐가 있죠?"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많아요, 오빠."

많다잖아요.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아.. 네.. 네.. 그랬군요."

네, 그래서 우진과 윤희 커플의 닭살 멘트를 모아봤습니다.

<녹취> 우진 : "맘마는 뭐에다 먹었어?"

<녹취> 윤희 : "맘마요?"

<녹취> 우진 : "우리 식빵 오늘 하루 뭐 하고 지냈어?"

<녹취> 윤희 : "지금 새벽 한 시예요."

황우슬혜 씨. 실제로 저런 고백 받는다면 기분이 어떨 것 같으세요?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좋을 것 같아요. 여자들은 그런 멘트 싫어하는 척 좋아하거든요. 윤희도 그렇거든요."

그래서 황우슬혜 씨가 뽑은 명장면~

<녹취> 우진 : "그만해"

<녹취> 윤희 : "오빠 ~"

<녹취> 우진 : "한 마디만 더 하면 확 안아버린다."

손발이 오그라듭니다.

<녹취> 우진 : "나 아까도 너 안고 싶어서 미치는 줄 알아 혼났거든."

<녹취> 윤희 : "오빠 미쳤어요."

황우슬혜 씨, 뭐가 그렇게 좋았어요?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제 얼굴이 달아올랐던 건 그런 적극적인 말들 있을 때 남자다움이 느껴지는 거 같아요. 남성다움."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그런 거 좋아하는구나. 알았어."

미국에서 살다 십 년 만에 귀국한 우진과 오랜만에 재회한 윤희.

결정적으로 두 사람이 사촌 오빠 동생에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서요?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윤희 입장으로서는 오빠가 믿음이 가는 존재가 아니었어요. 저희 학생들한테 대하는 점들과 미사리에서 어떤 사건들이 있었는데 그때 이후부터"

이 모습을 보고 우진이 남자로 보였다고 하는 황우슬혜 씨.

<녹취> 우진 : "너 진짜 죽을래?"

<녹취> 윤희 : "저는요.."

<녹취> 우진 : "내가 여기서 애들 데려다가 앵벌이 시키는 줄 알고 왔지."

<녹취> 윤희 : "아니에요."

그 이후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가다 달콤한 키스까지 나누는 두 사람~

하지만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는 험난한 가시밭길이 기다리고 있는데요.

가장 큰 장애물은 법적인 관계는 아니지만 사촌지간이라는 건데요.

<녹취> 화영 : "오빠랑 왜 그렇게 자주 다녀? 사촌 여동생이?"

<녹취> 윤희 : "그.. 그거야.."

<녹취> 화영 : "너 앞으로 오빠랑 같이 다니지마."

두 분의 사랑이 과연 해피엔딩으로 끝날 수 있을까요?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이제 사랑을 확인을 하고 이제야말로 키스도 했고. 앞으로 이제부터 알콩달콩 연애를 해야되는 시점에 양쪽 집안이 풍비박산나는 굉장히 엄청난 사건이 벌어집니다."

온가족이 모인 자리에서 윤희와의 사랑을 발표하는 우진.

<녹취> 우진 : "윤희를 저에게 주십시오"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두 분이 가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는데요.

<인터뷰> 이필모·황우슬혜(연기자) :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우진과 윤희가 다가온 고비를 극복하고 행복한 결말을 맺을 수 있을까요?

지금까지 연예수첩 박태원이었습니다.
  • [연예수첩]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 입력 2011-05-30 09:00:48
    • 수정2011-05-30 10:32:26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최근 알콩달콩 커플들의 달콤한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재미를 더하고 있는 주말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바로 어제 화제를 모았던 조진웅, 한채아 커플이 드디어 결혼에 골인!

이제 이필모와 황우슬혜 커플의 사랑이 어떻게 진행될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연예수첩에서 <사랑을 믿어요> 촬영현장을 직접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극중 커플들의 핑크빛 러브라인이 화제가 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녹화 현장.

어제였죠. 그동안 화제가 됐던 철수와 명희 커플이 드디어 결혼에 골인!

두 사람의 결혼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바로 한철수의 절절한 고백이죠.

<녹취> 명희 : "아저씨, 저 사랑했어요?"

<녹취> 철수 : "그래요, 사랑했습니다. 무지막지하게 사랑했습니다."

이제 관건은 우진과 윤희 커플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진행될진데요.

극중 사촌관계로 힘든 사랑을 선택한 우진과 윤희 커플을 만나봤습니다.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아침 뉴스타임 시 청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이필모입니다."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황우슬혜입니다."

<사랑을 믿어요> 러브라인 핵심! 이필모.황우슬혜 씨!

수없이 많은 닭살 멘트를 날려 화제를 낳고 있는데요.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뭐가 있죠?"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많아요, 오빠."

많다잖아요.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아.. 네.. 네.. 그랬군요."

네, 그래서 우진과 윤희 커플의 닭살 멘트를 모아봤습니다.

<녹취> 우진 : "맘마는 뭐에다 먹었어?"

<녹취> 윤희 : "맘마요?"

<녹취> 우진 : "우리 식빵 오늘 하루 뭐 하고 지냈어?"

<녹취> 윤희 : "지금 새벽 한 시예요."

황우슬혜 씨. 실제로 저런 고백 받는다면 기분이 어떨 것 같으세요?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좋을 것 같아요. 여자들은 그런 멘트 싫어하는 척 좋아하거든요. 윤희도 그렇거든요."

그래서 황우슬혜 씨가 뽑은 명장면~

<녹취> 우진 : "그만해"

<녹취> 윤희 : "오빠 ~"

<녹취> 우진 : "한 마디만 더 하면 확 안아버린다."

손발이 오그라듭니다.

<녹취> 우진 : "나 아까도 너 안고 싶어서 미치는 줄 알아 혼났거든."

<녹취> 윤희 : "오빠 미쳤어요."

황우슬혜 씨, 뭐가 그렇게 좋았어요?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제 얼굴이 달아올랐던 건 그런 적극적인 말들 있을 때 남자다움이 느껴지는 거 같아요. 남성다움."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그런 거 좋아하는구나. 알았어."

미국에서 살다 십 년 만에 귀국한 우진과 오랜만에 재회한 윤희.

결정적으로 두 사람이 사촌 오빠 동생에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서요?

<인터뷰> 황우슬혜(연기자) : "윤희 입장으로서는 오빠가 믿음이 가는 존재가 아니었어요. 저희 학생들한테 대하는 점들과 미사리에서 어떤 사건들이 있었는데 그때 이후부터"

이 모습을 보고 우진이 남자로 보였다고 하는 황우슬혜 씨.

<녹취> 우진 : "너 진짜 죽을래?"

<녹취> 윤희 : "저는요.."

<녹취> 우진 : "내가 여기서 애들 데려다가 앵벌이 시키는 줄 알고 왔지."

<녹취> 윤희 : "아니에요."

그 이후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가다 달콤한 키스까지 나누는 두 사람~

하지만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는 험난한 가시밭길이 기다리고 있는데요.

가장 큰 장애물은 법적인 관계는 아니지만 사촌지간이라는 건데요.

<녹취> 화영 : "오빠랑 왜 그렇게 자주 다녀? 사촌 여동생이?"

<녹취> 윤희 : "그.. 그거야.."

<녹취> 화영 : "너 앞으로 오빠랑 같이 다니지마."

두 분의 사랑이 과연 해피엔딩으로 끝날 수 있을까요?

<인터뷰> 이필모(연기자) : "이제 사랑을 확인을 하고 이제야말로 키스도 했고. 앞으로 이제부터 알콩달콩 연애를 해야되는 시점에 양쪽 집안이 풍비박산나는 굉장히 엄청난 사건이 벌어집니다."

온가족이 모인 자리에서 윤희와의 사랑을 발표하는 우진.

<녹취> 우진 : "윤희를 저에게 주십시오"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두 분이 가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는데요.

<인터뷰> 이필모·황우슬혜(연기자) :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우진과 윤희가 다가온 고비를 극복하고 행복한 결말을 맺을 수 있을까요?

지금까지 연예수첩 박태원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