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총장, 중수부 수사권 폐지 강력 반발
입력 2011.06.06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수사권을 폐지하려는 국회 움직임에 대해 검찰총장이 직접 나서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검 중수부가 왜 필요한지 수사를 통해 보여주겠다며 정면 돌파를 선언했습니다.

조태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상륙작전을 하는데 해병대 사령부를 해체하면 어떻게 되겠나?"

국회 사법개혁 특별위원회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수사권 폐지안에 대해 김준규 검찰총장이 내놓은 첫 마딥니다.

저축은행 비리 수사가 한창인 만큼 대검 중수부 수사권 폐지는 말이 안 된다는 얘깁니다.

<녹취> 김준규(검찰총장) : "향후 검찰은 수사로 말하겠습니다. 항해가 잘못되면 선장이 책임지면 되고, 굳이 배를 침몰시킬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전국 검사들에게 비상 대기령까지 내린 상태에서 세 시간의 간부회의 끝에 내린 검찰의 판단은 정공법입니다.

수사를 통해 국민으로부터 중수부의 존재 의미를 인정받겠다는 겁니다.

국회 사개특위의 논의 과정이 아직 남아있는 만큼 정치권과의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기 위한 포석으로도 해석됩니다.

대검 고위 관계자도 "국회가 국민의 뜻을 정확히 대변하는지 의문이 든다"면서도 "국회 논의 과정에는 계속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만간 중수부를 폐지하겠다는 국회의 움직임에 맞서 검찰은 저축은행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중수부의 앞날이 기로에 선 가운데 정관계 로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 수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검찰총장, 중수부 수사권 폐지 강력 반발
    • 입력 2011-06-06 22:05:14
    뉴스 9
<앵커 멘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수사권을 폐지하려는 국회 움직임에 대해 검찰총장이 직접 나서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검 중수부가 왜 필요한지 수사를 통해 보여주겠다며 정면 돌파를 선언했습니다.

조태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상륙작전을 하는데 해병대 사령부를 해체하면 어떻게 되겠나?"

국회 사법개혁 특별위원회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수사권 폐지안에 대해 김준규 검찰총장이 내놓은 첫 마딥니다.

저축은행 비리 수사가 한창인 만큼 대검 중수부 수사권 폐지는 말이 안 된다는 얘깁니다.

<녹취> 김준규(검찰총장) : "향후 검찰은 수사로 말하겠습니다. 항해가 잘못되면 선장이 책임지면 되고, 굳이 배를 침몰시킬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전국 검사들에게 비상 대기령까지 내린 상태에서 세 시간의 간부회의 끝에 내린 검찰의 판단은 정공법입니다.

수사를 통해 국민으로부터 중수부의 존재 의미를 인정받겠다는 겁니다.

국회 사개특위의 논의 과정이 아직 남아있는 만큼 정치권과의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기 위한 포석으로도 해석됩니다.

대검 고위 관계자도 "국회가 국민의 뜻을 정확히 대변하는지 의문이 든다"면서도 "국회 논의 과정에는 계속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만간 중수부를 폐지하겠다는 국회의 움직임에 맞서 검찰은 저축은행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중수부의 앞날이 기로에 선 가운데 정관계 로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 수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