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튼튼생생365] 비만 오면 ‘욱신욱신’ 통증 대응법
입력 2011.07.16 (21:47) 수정 2011.07.16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르신들이 비가 오려나 허리가 아프네.. 이러시면 정말 비가 오고 신경통이 기막히게 기상청 역할을 해내곤 하죠.

네, 그도 그럴 것이 비와 신경통이 상당한 연관관계를 갖기 때문인데요,

장마철, 통증을 어떻게 줄일 수 있을지 튼튼생생에서 박석호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비만 오면 걷기도 힘이 듭니다.

5년 전 진단받은 허리디스크와 관절염의 통증이 도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최정애(55세) : "손도 저리고 붓고 뼈마디가 이렇게 쑤셔요. 쑤시고 뻐근해지면서 온몸이 그냥 무겁고..."

비가 오는 날 기압이 낮아지면 관절 내부 압력의 평형이 깨지면서, 신경까지 자극을 받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덕영(차움 재활의학과 교수) : "관절염 환자의 경우 부종, 통증, 관절 강직이 악화되기 쉽고 과거 손상 받았던 적이 있는 관절부위나 인대손상부위에도 통증이 악화되기 쉽습니다."

활동량이 줄어들어 혈액순환이 나빠지는 것도 문젭니다.

노폐물이 잘 빠져나가지 않아서 근육 염증으로 인한 통증도 심해집니다.

이럴 땐 적당한 운동이 특효, 관절염 초기 환자라면 관절 부위의 근육을 강화시키면 통증이 줄어듭니다.

자전거 타기나, 앉았다 일어서는 운동이 좋습니다.

다만 앉을 때는 무릎이 발 앞쪽으로 나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또 근육통의 경우 혈액순환을 개선해주는 스트레칭이 가장 좋습니다.

이때 중요한 점은 몸을 바로 세우는 겁니다.

<인터뷰> 조용혁(운동처방사) : "귀 중앙선과 어깨 중앙선, 그 아래로 떨어지는 허리, 또 발목 부분까지 일렬 선이 정확히 일치가 되는지 (봐야 합니다.)"

목욕이나 족욕을 통해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것도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날씨가 나쁠수록 즐거운 일을 찾아야 합니다. 기분 좋을 때 나오는 엔돌핀 호르몬이 진통제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튼튼생생365] 비만 오면 ‘욱신욱신’ 통증 대응법
    • 입력 2011-07-16 21:47:24
    • 수정2011-07-16 21:54:22
    뉴스 9
<앵커 멘트>

어르신들이 비가 오려나 허리가 아프네.. 이러시면 정말 비가 오고 신경통이 기막히게 기상청 역할을 해내곤 하죠.

네, 그도 그럴 것이 비와 신경통이 상당한 연관관계를 갖기 때문인데요,

장마철, 통증을 어떻게 줄일 수 있을지 튼튼생생에서 박석호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비만 오면 걷기도 힘이 듭니다.

5년 전 진단받은 허리디스크와 관절염의 통증이 도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최정애(55세) : "손도 저리고 붓고 뼈마디가 이렇게 쑤셔요. 쑤시고 뻐근해지면서 온몸이 그냥 무겁고..."

비가 오는 날 기압이 낮아지면 관절 내부 압력의 평형이 깨지면서, 신경까지 자극을 받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덕영(차움 재활의학과 교수) : "관절염 환자의 경우 부종, 통증, 관절 강직이 악화되기 쉽고 과거 손상 받았던 적이 있는 관절부위나 인대손상부위에도 통증이 악화되기 쉽습니다."

활동량이 줄어들어 혈액순환이 나빠지는 것도 문젭니다.

노폐물이 잘 빠져나가지 않아서 근육 염증으로 인한 통증도 심해집니다.

이럴 땐 적당한 운동이 특효, 관절염 초기 환자라면 관절 부위의 근육을 강화시키면 통증이 줄어듭니다.

자전거 타기나, 앉았다 일어서는 운동이 좋습니다.

다만 앉을 때는 무릎이 발 앞쪽으로 나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또 근육통의 경우 혈액순환을 개선해주는 스트레칭이 가장 좋습니다.

이때 중요한 점은 몸을 바로 세우는 겁니다.

<인터뷰> 조용혁(운동처방사) : "귀 중앙선과 어깨 중앙선, 그 아래로 떨어지는 허리, 또 발목 부분까지 일렬 선이 정확히 일치가 되는지 (봐야 합니다.)"

목욕이나 족욕을 통해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것도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날씨가 나쁠수록 즐거운 일을 찾아야 합니다. 기분 좋을 때 나오는 엔돌핀 호르몬이 진통제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