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약외품 21일부터 슈퍼 판매…“박카스는 없어”
입력 2011.07.20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8개 일반약이 내일부터 정부 고시에 의해 의약외품으로 지정됩니다.

박카스를 수퍼나 편의점에서도 팔 수 있게 됐다는 말인데 제약회사들의 눈치보기가 문제입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편의점 계산대 한 켠에 의약외품 보관함을 설치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고시가 내일 시행되면 약국에서만 팔던 박카스 등 48개 일반약이 더이상 약이 아닌, 의약외품이 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안낭균(편의점업체 직원) : "편의점에서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유통을 할 수 있도록 별도의 보관용기와 대량 판매 금지를 위한 시스템 같은 것들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박카스와 까스명수, 안티푸라민 등 48개 제품의 생산액 규모는 천 6백억원.

이 가운데 동아제약의 박카스 생산액이 거의 90%인 천4백억원에 달합니다.

그러나 정작 동아제약은 한해 생산량 3억6천만 병은 약국에 공급하기도 빠듯하다며 당분간 약국외 판매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박카스를 비롯한 일부 제품들은 슈퍼나 편의점에서 팔릴 경우 의약품이 아닌 음료수로 인식되는데 대한 마케팅 전략을 저울질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급해진 정부는 어제 제약사 대표들을 불러, 국민 편의를 위해 약국외 판매를 서둘러 달라고 독촉했지만, 제약사들은 여전히 눈치를 보는 중입니다.

<녹취>제약사 관계자 : "의사단체나 약사단체가 상충되는 가운데 저희가 실질적으로 방향을 정하기도 어렵습니다."

박카스 제조사인 동아제약 등 제약업체들은 대부분 아직 공급을 주저하거나, 꺼리고 있습니다.

당분간 정부의 고시가 실효를 거두기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의약외품 21일부터 슈퍼 판매…“박카스는 없어”
    • 입력 2011-07-20 22:06:23
    뉴스 9
<앵커 멘트>

48개 일반약이 내일부터 정부 고시에 의해 의약외품으로 지정됩니다.

박카스를 수퍼나 편의점에서도 팔 수 있게 됐다는 말인데 제약회사들의 눈치보기가 문제입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편의점 계산대 한 켠에 의약외품 보관함을 설치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고시가 내일 시행되면 약국에서만 팔던 박카스 등 48개 일반약이 더이상 약이 아닌, 의약외품이 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안낭균(편의점업체 직원) : "편의점에서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유통을 할 수 있도록 별도의 보관용기와 대량 판매 금지를 위한 시스템 같은 것들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박카스와 까스명수, 안티푸라민 등 48개 제품의 생산액 규모는 천 6백억원.

이 가운데 동아제약의 박카스 생산액이 거의 90%인 천4백억원에 달합니다.

그러나 정작 동아제약은 한해 생산량 3억6천만 병은 약국에 공급하기도 빠듯하다며 당분간 약국외 판매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박카스를 비롯한 일부 제품들은 슈퍼나 편의점에서 팔릴 경우 의약품이 아닌 음료수로 인식되는데 대한 마케팅 전략을 저울질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급해진 정부는 어제 제약사 대표들을 불러, 국민 편의를 위해 약국외 판매를 서둘러 달라고 독촉했지만, 제약사들은 여전히 눈치를 보는 중입니다.

<녹취>제약사 관계자 : "의사단체나 약사단체가 상충되는 가운데 저희가 실질적으로 방향을 정하기도 어렵습니다."

박카스 제조사인 동아제약 등 제약업체들은 대부분 아직 공급을 주저하거나, 꺼리고 있습니다.

당분간 정부의 고시가 실효를 거두기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