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상하이 세계수영
박태환 특훈, 400m ‘금빛 역영’ 구상
입력 2011.07.22 (07:03) 수정 2011.07.22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수영선수권 출전을 앞둔 박태환이 특별훈련을 가졌습니다.

전담팀 지도자, 마이클 볼 감독이 이끄는 호주 대표팀 훈련장에서 400m 레이스 구상에 들어갔습니다.

상하이에서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전에 훈련을 마친 박태환이 오후에 호주 대표팀 훈련장을 찾았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이에서 조용히 몸을 푼 뒤 여유있게 물살을 갈랐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전담팀 마이클 볼 감독의 계획에 따라 호주와 영국, 러시아 강호들 사이에서 3000m 정도 물살을 가르며 레이스 전략을 구상했습니다.

호주에서 라이벌 '쑨양'을 지도한 데니스 코트렐 코치 앞에서도 꺼리낌없이 훈련에 몰입했습니다.

현지에서도 관심사인 쑨양과의 맞대결에는 자신감이 가득했습니다.

<인터뷰> 박태환:"쑨양과 싸우러 온게 아니라 나와의 싸움을 위해 왔다."

마이클 볼 감독은 멕시코 전지훈련 등 지금까지 훈련 성과가 만족스러워 인상적인 레이스가 될 것을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마이클 볼:"쑨양 1위, 박태환 2위 하지만 일반 수영복에서는 박태환이 앞서 치열한 경기..."

박태환은 결전의 날을 앞두고 주종목인 400m 전략을 완벽하게 그려 가고 있습니다.

서두르지 않고 침착하게, 계획된 훈련량을 소화하며 박태환이 자신만의 레이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박태환 특훈, 400m ‘금빛 역영’ 구상
    • 입력 2011-07-22 07:03:46
    • 수정2011-07-22 07:25: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계수영선수권 출전을 앞둔 박태환이 특별훈련을 가졌습니다.

전담팀 지도자, 마이클 볼 감독이 이끄는 호주 대표팀 훈련장에서 400m 레이스 구상에 들어갔습니다.

상하이에서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전에 훈련을 마친 박태환이 오후에 호주 대표팀 훈련장을 찾았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이에서 조용히 몸을 푼 뒤 여유있게 물살을 갈랐습니다.

호주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전담팀 마이클 볼 감독의 계획에 따라 호주와 영국, 러시아 강호들 사이에서 3000m 정도 물살을 가르며 레이스 전략을 구상했습니다.

호주에서 라이벌 '쑨양'을 지도한 데니스 코트렐 코치 앞에서도 꺼리낌없이 훈련에 몰입했습니다.

현지에서도 관심사인 쑨양과의 맞대결에는 자신감이 가득했습니다.

<인터뷰> 박태환:"쑨양과 싸우러 온게 아니라 나와의 싸움을 위해 왔다."

마이클 볼 감독은 멕시코 전지훈련 등 지금까지 훈련 성과가 만족스러워 인상적인 레이스가 될 것을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마이클 볼:"쑨양 1위, 박태환 2위 하지만 일반 수영복에서는 박태환이 앞서 치열한 경기..."

박태환은 결전의 날을 앞두고 주종목인 400m 전략을 완벽하게 그려 가고 있습니다.

서두르지 않고 침착하게, 계획된 훈련량을 소화하며 박태환이 자신만의 레이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