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상하이 세계수영
박태환 400m 맞수 상대 ‘0.1초 승부’
입력 2011.07.23 (21:55) 수정 2011.07.24 (00: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태환 선수가 내일 세계 수영 선수권 대회 자유형 4백미터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내일 이 시간에 기분좋은 소식 전해드렸으면 좋겠습니다.



상하이에서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계 수영 ’별들의 전쟁’이 내일부터 시작됩니다.



박태환도 4년 만에 자유형 400m 정상 탈환에 나섭니다.



세계선수권과 올림픽에서 우승한 주종목이지만, 라이벌들이 만만치 않습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 설욕을 벼르는 올 세계랭킹 1위 쑨양.



세계기록 보유자 비더만의 상승세를 꺾어야 꿈을 이룰 수 있습니다.



현지에선 0.1, 2초차로 운명이 갈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지만, 박태환의 출사표는 당당합니다.



<인터뷰> 박태환 : "준비 많이했다."



박태환은 6조 4번 레인에서 400m 예선을 치릅니다.



같은 조의 멜룰리, 앞 조인 비더만의 전략을 살필 수 있지만, 쑨양이 마지막 조에 배정돼 레인 선택을 위한 여유 있는 경기 운영은 쉽지 않게 됐습니다.



개막을 하루 앞두고 수영황제 펠프스가 출사표를 던지는 등 세기의 대결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인터뷰> 펠프스



출전 준비는 모두 끝났습니다.



박태환 등 세계 수영 스타들이 펼칠 세기의 대결을 즐기는 것만 남았습니다.



KBS 한국방송은 내일 박태환의 400m를 시작으로 대회 주요 경기를 중계방송합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박태환 400m 맞수 상대 ‘0.1초 승부’
    • 입력 2011-07-23 21:55:43
    • 수정2011-07-24 00:13:34
    뉴스 9
<앵커 멘트>



박태환 선수가 내일 세계 수영 선수권 대회 자유형 4백미터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내일 이 시간에 기분좋은 소식 전해드렸으면 좋겠습니다.



상하이에서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계 수영 ’별들의 전쟁’이 내일부터 시작됩니다.



박태환도 4년 만에 자유형 400m 정상 탈환에 나섭니다.



세계선수권과 올림픽에서 우승한 주종목이지만, 라이벌들이 만만치 않습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 설욕을 벼르는 올 세계랭킹 1위 쑨양.



세계기록 보유자 비더만의 상승세를 꺾어야 꿈을 이룰 수 있습니다.



현지에선 0.1, 2초차로 운명이 갈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지만, 박태환의 출사표는 당당합니다.



<인터뷰> 박태환 : "준비 많이했다."



박태환은 6조 4번 레인에서 400m 예선을 치릅니다.



같은 조의 멜룰리, 앞 조인 비더만의 전략을 살필 수 있지만, 쑨양이 마지막 조에 배정돼 레인 선택을 위한 여유 있는 경기 운영은 쉽지 않게 됐습니다.



개막을 하루 앞두고 수영황제 펠프스가 출사표를 던지는 등 세기의 대결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인터뷰> 펠프스



출전 준비는 모두 끝났습니다.



박태환 등 세계 수영 스타들이 펼칠 세기의 대결을 즐기는 것만 남았습니다.



KBS 한국방송은 내일 박태환의 400m를 시작으로 대회 주요 경기를 중계방송합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