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상하이 세계수영
박태환, 200m 4위 ‘아쉽게 메달 무산’
입력 2011.07.26 (19:28) 수정 2011.07.26 (19:59) 연합뉴스
박태환(22·단국대)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4위를 차지하며 0.04초 차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태환은 26일 중국 상하이 오리엔탈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2로 아쉽게 4위에 머물렀다.



미국의 라이언 록티가 1분44초44로 금메달을 땄고,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1분44초79)와 세계기록(1분42초00) 보유자인 파울 비더만(독일·1분44초88)이 각각 2, 3위에 올라 은·동메달을 가져갔다.



박태환은 3위 비더만에게 0.04초 뒤져 메달권 밖으로 밀려났다.



지난 24일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땄던 박태환은 세계선수권대회 사상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남자 자유형 200m 우승까지 노렸지만 초반 격차를 줄이지 못해 결국 메달을 놓쳤다.



이날 자유형 200m 결승에서 6번 레인 출발대에 선 박태환은 출반 반응속도(0.66초)는 8명의 선수 중 가장 빨랐다.



그러나 초반부터 치고 나간 경쟁자들에게 밀리기 시작했다.



첫 50m 구간에서는 24초96으로 5위로 처졌고, 100m를 돌 때는 51초84로 6위까지 밀려났다.



이후 힘을 내 150m 구간을 5위(1분18초57)로 돌고 나서 막판 스퍼트를 냈지만 결국 4번 레인의 야닉 아넬(프랑스)을 따라잡는 데 그치면서 4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록티는 100m 구간까지 3위를 유지하다 이후 니키타 로빈체프(러시아)와 미국 대표팀 동료인 마이클 펠프스(미국)를 차례로 제치고 1위로 나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태환과 록티의 차이는 0.48초였다.



이에 앞서 박태환은 전날 치러진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6초23으로 아넬(1분45초62)에 이어 1조 2위, 1∼2조 전체 16명 중 4위를 차지해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었다.



한편 박태환은 27일 이번 대회에서 마지막 출전 종목인 자유형 100m 예선에 나선다.



  • 박태환, 200m 4위 ‘아쉽게 메달 무산’
    • 입력 2011-07-26 19:28:19
    • 수정2011-07-26 19:59:39
    연합뉴스
박태환(22·단국대)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4위를 차지하며 0.04초 차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태환은 26일 중국 상하이 오리엔탈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2로 아쉽게 4위에 머물렀다.



미국의 라이언 록티가 1분44초44로 금메달을 땄고,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1분44초79)와 세계기록(1분42초00) 보유자인 파울 비더만(독일·1분44초88)이 각각 2, 3위에 올라 은·동메달을 가져갔다.



박태환은 3위 비더만에게 0.04초 뒤져 메달권 밖으로 밀려났다.



지난 24일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땄던 박태환은 세계선수권대회 사상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남자 자유형 200m 우승까지 노렸지만 초반 격차를 줄이지 못해 결국 메달을 놓쳤다.



이날 자유형 200m 결승에서 6번 레인 출발대에 선 박태환은 출반 반응속도(0.66초)는 8명의 선수 중 가장 빨랐다.



그러나 초반부터 치고 나간 경쟁자들에게 밀리기 시작했다.



첫 50m 구간에서는 24초96으로 5위로 처졌고, 100m를 돌 때는 51초84로 6위까지 밀려났다.



이후 힘을 내 150m 구간을 5위(1분18초57)로 돌고 나서 막판 스퍼트를 냈지만 결국 4번 레인의 야닉 아넬(프랑스)을 따라잡는 데 그치면서 4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록티는 100m 구간까지 3위를 유지하다 이후 니키타 로빈체프(러시아)와 미국 대표팀 동료인 마이클 펠프스(미국)를 차례로 제치고 1위로 나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태환과 록티의 차이는 0.48초였다.



이에 앞서 박태환은 전날 치러진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6초23으로 아넬(1분45초62)에 이어 1조 2위, 1∼2조 전체 16명 중 4위를 차지해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었다.



한편 박태환은 27일 이번 대회에서 마지막 출전 종목인 자유형 100m 예선에 나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