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상ㆍ재해
수해지역 ‘쓰레기 대란’…주민들 다시 고통
입력 2011.08.02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궂은 날씨가 계속되면서 수해 복구작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쓰레기가 갈수록 늘어나고 아직 도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도 많습니다.

임명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로와 주택가 골목을 쓰레기 더미가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침수됐던 가재도구와 옷가지, 이불이 여기저기 방치돼 있습니다.

<인터뷰>양선미(동두천 주민):"냄새 나고 바퀴벌레 다 나오고. 애가 바로 앞에 있는데 문제가 있죠."

수해 지역마다 처리하지 못한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인터뷰>조이현(동두천시 환경보호과장):"쓰레기량이 일시에 다 나오니까 어려움이 있고 보관도 넓은 장소가 필요해서 어려움이 있습니다."

축대가 무너진 하천 옆의 한 공장.

철골 구조물은 앙상한 뼈대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공장 바닥까지 내려앉아 붕괴 직전이지만, 복구의 손길은 멀기만 합니다.

<인터뷰>김범창(경기도 광주시):"우리는 이거 전혀 얘기도 없어요. 길만 왔다갔다 치우고 이건 전혀 얘기도 없어요"

농작물 피해 복구는 더 어렵습니다.

진흙이 잔뜩 쌓인 비닐하우스 채소는 처리할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재민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점은 불편한 잠자리와 갈아입을 옷가지 부족.

<인터뷰>유미옥(식당 업주):"벽지 같은데 다 젖어서 잘 수가 없잖아요. 그러면 딴 데 가서 민폐도 끼쳐야 하고 그런 상황이 됐죠"

궂은 날씨 때문에 수해 복구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수재민들의 고통도 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수해지역 ‘쓰레기 대란’…주민들 다시 고통
    • 입력 2011-08-02 22:06:42
    뉴스 9
<앵커 멘트>

궂은 날씨가 계속되면서 수해 복구작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쓰레기가 갈수록 늘어나고 아직 도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도 많습니다.

임명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로와 주택가 골목을 쓰레기 더미가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침수됐던 가재도구와 옷가지, 이불이 여기저기 방치돼 있습니다.

<인터뷰>양선미(동두천 주민):"냄새 나고 바퀴벌레 다 나오고. 애가 바로 앞에 있는데 문제가 있죠."

수해 지역마다 처리하지 못한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인터뷰>조이현(동두천시 환경보호과장):"쓰레기량이 일시에 다 나오니까 어려움이 있고 보관도 넓은 장소가 필요해서 어려움이 있습니다."

축대가 무너진 하천 옆의 한 공장.

철골 구조물은 앙상한 뼈대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공장 바닥까지 내려앉아 붕괴 직전이지만, 복구의 손길은 멀기만 합니다.

<인터뷰>김범창(경기도 광주시):"우리는 이거 전혀 얘기도 없어요. 길만 왔다갔다 치우고 이건 전혀 얘기도 없어요"

농작물 피해 복구는 더 어렵습니다.

진흙이 잔뜩 쌓인 비닐하우스 채소는 처리할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재민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점은 불편한 잠자리와 갈아입을 옷가지 부족.

<인터뷰>유미옥(식당 업주):"벽지 같은데 다 젖어서 잘 수가 없잖아요. 그러면 딴 데 가서 민폐도 끼쳐야 하고 그런 상황이 됐죠"

궂은 날씨 때문에 수해 복구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수재민들의 고통도 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