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인천, 비바람 쳐도 뜨거운 승부
입력 2011.08.07 (21:42) 수정 2011.08.07 (22: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대오일뱅크 K리그에서 전남과 인천이 비 바람 속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뜨거운 승부를 펼쳤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하게 부는 바람 때문에 코너킥을 차기가 쉽지 않습니다.



골키퍼가 맘먹고 찬 공도 바람에 막혀 방향이 바뀝니다.



쏟아지는 비에 그라운드는 물웅덩이가 됐습니다.



열성팬들은 아예 웃옷을 벗고 응원을 펼칩니다.



태풍 무이파가 강타한 전남 광양전용경기장.



전남과 인천, 두 팀 선수들은 비바람이 세차게 몰아치는 가운데 그야말로 수중전을 펼쳤습니다.



공이 물위에 떠다니다 보니 정상적인 드리블과 패스가 어려운 상황.



선수들은 긴 패스와 과감한 중거리슛으로 상대 골문을 겨냥했습니다.



하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습니다.



비바람이 몰아쳐도 멈추지 않는 녹색 그라운드의 열정.



K리그만의 진풍경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전남-인천, 비바람 쳐도 뜨거운 승부
    • 입력 2011-08-07 21:42:18
    • 수정2011-08-07 22:49:48
    뉴스 9
<앵커 멘트>



현대오일뱅크 K리그에서 전남과 인천이 비 바람 속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뜨거운 승부를 펼쳤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하게 부는 바람 때문에 코너킥을 차기가 쉽지 않습니다.



골키퍼가 맘먹고 찬 공도 바람에 막혀 방향이 바뀝니다.



쏟아지는 비에 그라운드는 물웅덩이가 됐습니다.



열성팬들은 아예 웃옷을 벗고 응원을 펼칩니다.



태풍 무이파가 강타한 전남 광양전용경기장.



전남과 인천, 두 팀 선수들은 비바람이 세차게 몰아치는 가운데 그야말로 수중전을 펼쳤습니다.



공이 물위에 떠다니다 보니 정상적인 드리블과 패스가 어려운 상황.



선수들은 긴 패스와 과감한 중거리슛으로 상대 골문을 겨냥했습니다.



하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습니다.



비바람이 몰아쳐도 멈추지 않는 녹색 그라운드의 열정.



K리그만의 진풍경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