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20 아우들, 후회 없는 멋진 ‘석패’
입력 2011.08.1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세 이하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우리나라가 세계 최강 스페인에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져 8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한일전에서 무기력했던 형들과는 달리 아우들은 후회 없는 승부를 펼쳤습니다.



콜롬비아 마니살레스에서 심병일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8번째 키커로 나선 김경중의 슛이 허공으로 날아갑니다.



동료선수들이 달려가 위로합니다.



비록 8강행엔 실패했지만 후회없는 승부였기에 당당했습니다.



<인터뷰> 이광종(U-20 축구 대표팀 감독) : "김경중은 페널티킥 못차는 선수가 아니다 다만 운이 안 따라서 하늘로 올라갔다"



우리나라는 무적함대 스페인을 맞아 대등하게 맞서 갔습니다.



중앙으로 이동한 백성동이 활발하게 공격을 지휘했습니다.



중원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아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스페인의 거센 공격도 잘 막은 끝에 2002년 월드컵 8강전을 연상케 하는 승부차기로 돌입했습니다.



두 팀 3번째 키커들이 나란히 실패한 사이.



피말리는 룰렛게임은 8번째 키커에서 갈렸습니다.



비록 지긴 했지만 최고의 테크니션 백성동을 발견하고, 효과적인 전술로 강팀을 위협한 경험은 큰 수확이었습니다.



<인터뷰> 백성동(U-20 축구 대표) : "우리 플레이 정말 잘했다. 후회없는 경기를 했습니다"



잘 싸웠기에 아쉬움도 컸습니다.



우리나라는 다음 대회인 2013년 터키 대회를 기약했습니다.



마니살레스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U-20 아우들, 후회 없는 멋진 ‘석패’
    • 입력 2011-08-11 22:04:41
    뉴스 9
<앵커 멘트>



20세 이하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우리나라가 세계 최강 스페인에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져 8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한일전에서 무기력했던 형들과는 달리 아우들은 후회 없는 승부를 펼쳤습니다.



콜롬비아 마니살레스에서 심병일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8번째 키커로 나선 김경중의 슛이 허공으로 날아갑니다.



동료선수들이 달려가 위로합니다.



비록 8강행엔 실패했지만 후회없는 승부였기에 당당했습니다.



<인터뷰> 이광종(U-20 축구 대표팀 감독) : "김경중은 페널티킥 못차는 선수가 아니다 다만 운이 안 따라서 하늘로 올라갔다"



우리나라는 무적함대 스페인을 맞아 대등하게 맞서 갔습니다.



중앙으로 이동한 백성동이 활발하게 공격을 지휘했습니다.



중원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아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스페인의 거센 공격도 잘 막은 끝에 2002년 월드컵 8강전을 연상케 하는 승부차기로 돌입했습니다.



두 팀 3번째 키커들이 나란히 실패한 사이.



피말리는 룰렛게임은 8번째 키커에서 갈렸습니다.



비록 지긴 했지만 최고의 테크니션 백성동을 발견하고, 효과적인 전술로 강팀을 위협한 경험은 큰 수확이었습니다.



<인터뷰> 백성동(U-20 축구 대표) : "우리 플레이 정말 잘했다. 후회없는 경기를 했습니다"



잘 싸웠기에 아쉬움도 컸습니다.



우리나라는 다음 대회인 2013년 터키 대회를 기약했습니다.



마니살레스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