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고향 방문…뜨거운 환영
입력 2011.08.14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연임 이후 처음으로 고향인 충북 음성을 찾았습니다.

주민들과 모교 후배들로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았는데요.

황상길 기자가 반 총장의 고향방문 길을 동행했습니다.

<리포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탄 승용차가 진입하자 마을은 환호와 박수에 휩싸입니다.

반 총장은 환한 웃음으로 답례하며 먼저 성묘를 위해 선친 묘소로 향했습니다.

<녹취>"반총장님 사랑합니다."

복원된 생가를 둘러보는 자리에선 감회에 젖습니다.

환영 행사장에 들어선 반기문 총장을 올해 90살인 어머니 신현순 여사가 꼭 안아줍니다.

반 총장은 이자리에서 반기문 기념관과 유엔 평화공원이 개인을 기념하는 것이 아니라 세계인으로 도약하는 발판으로 활용되기를 당부했습니다.

<녹취>반기문(유엔 사무총장):"유엔이 하고 있는 세계평화와 인권, 개발, 인권신장, 여기에 적극 동참하는 계기로 삼길 바랍니다."

연임 이후 처음이자 유엔 사무총장으로서는 세번째 고향방문.

환영 인파만 천여 명이 몰렸습니다.

반가운 후배들과의 만남... 반 총장은 세계를 가슴에 품는 큰 꿈을 가지라고 강조합니다.

<인터뷰>반기문(유엔사무총장):"중학교 때 교장선생님께서 입학식 때 머리는 구름 위에 두고 두 발은 땅을 디뎌라..."

고향의 따뜻한 환영을 뒤로한 채 반 총장은 엿새간의 방한일정을 마무리하고 오늘 저녁 출국했습니다.

KBS 뉴스 황상길입니다.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고향 방문…뜨거운 환영
    • 입력 2011-08-14 21:41:32
    뉴스 9
<앵커 멘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연임 이후 처음으로 고향인 충북 음성을 찾았습니다.

주민들과 모교 후배들로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았는데요.

황상길 기자가 반 총장의 고향방문 길을 동행했습니다.

<리포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탄 승용차가 진입하자 마을은 환호와 박수에 휩싸입니다.

반 총장은 환한 웃음으로 답례하며 먼저 성묘를 위해 선친 묘소로 향했습니다.

<녹취>"반총장님 사랑합니다."

복원된 생가를 둘러보는 자리에선 감회에 젖습니다.

환영 행사장에 들어선 반기문 총장을 올해 90살인 어머니 신현순 여사가 꼭 안아줍니다.

반 총장은 이자리에서 반기문 기념관과 유엔 평화공원이 개인을 기념하는 것이 아니라 세계인으로 도약하는 발판으로 활용되기를 당부했습니다.

<녹취>반기문(유엔 사무총장):"유엔이 하고 있는 세계평화와 인권, 개발, 인권신장, 여기에 적극 동참하는 계기로 삼길 바랍니다."

연임 이후 처음이자 유엔 사무총장으로서는 세번째 고향방문.

환영 인파만 천여 명이 몰렸습니다.

반가운 후배들과의 만남... 반 총장은 세계를 가슴에 품는 큰 꿈을 가지라고 강조합니다.

<인터뷰>반기문(유엔사무총장):"중학교 때 교장선생님께서 입학식 때 머리는 구름 위에 두고 두 발은 땅을 디뎌라..."

고향의 따뜻한 환영을 뒤로한 채 반 총장은 엿새간의 방한일정을 마무리하고 오늘 저녁 출국했습니다.

KBS 뉴스 황상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