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썸머 야구 교실, ‘그라운드 동심’ 만개
입력 2011.08.16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름방학을 맞아 프로야구 구단들의 어린이 야구교실이 활기를 띄고 있는데요.



그라운드에 동심이 가득했던 그 현장을 정현숙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미래의 이대형과 조인성이 엄마, 아빠의 손을 꼭 잡고 들뜬 마음으로 입장합니다.



모자와 글러브를 받고 나면 준비 완료, 기다리던 수업이 시작됐습니다.



<녹취> : "많이 재미있을 것 같아요"



방망이를 힘껏 휘둘러 보지만 공을 맞추기란 생각만큼 쉽지 않습니다.



모처럼 공을 치고 슬라이딩까지 해봤지만 이번엔 아웃입니다.



힘들게 득점에 성공하고 친구들과 함께 환호할때면 기분이 날아갑니다.



승부보다는 야구가 주는 재미에 푹 빠져듭니다.



<녹취> "(지금 몇대몇이에요?) 2대 2요. 4대 1 이야~~"



형을 따라온 동생은 낮잠을 자는 한가로운 풍경속에 부모님들도 추억 남기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끼리끼리 야구를 하던 과거와 달리, 최근엔 각 구단이 야구교실을 개최하면서 체계적인 배움의 기회가 많아졌습니다.



야구를 몸소 체험하고 경기장을 찾는 가족들이 많아지면서 프로야구는 4년연속 5백만 관중돌파에 성공했습니다.



<녹취> "시즌권 끊어서 아빠랑 야구장 가요. 주말마다."



야구에 대한 아이들의 사랑을 잘 보듬고 키워주는 것, 프로야구가 발전을 거듭할 수 있는 근본적인 길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썸머 야구 교실, ‘그라운드 동심’ 만개
    • 입력 2011-08-16 21:59:04
    뉴스 9
<앵커 멘트>



여름방학을 맞아 프로야구 구단들의 어린이 야구교실이 활기를 띄고 있는데요.



그라운드에 동심이 가득했던 그 현장을 정현숙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미래의 이대형과 조인성이 엄마, 아빠의 손을 꼭 잡고 들뜬 마음으로 입장합니다.



모자와 글러브를 받고 나면 준비 완료, 기다리던 수업이 시작됐습니다.



<녹취> : "많이 재미있을 것 같아요"



방망이를 힘껏 휘둘러 보지만 공을 맞추기란 생각만큼 쉽지 않습니다.



모처럼 공을 치고 슬라이딩까지 해봤지만 이번엔 아웃입니다.



힘들게 득점에 성공하고 친구들과 함께 환호할때면 기분이 날아갑니다.



승부보다는 야구가 주는 재미에 푹 빠져듭니다.



<녹취> "(지금 몇대몇이에요?) 2대 2요. 4대 1 이야~~"



형을 따라온 동생은 낮잠을 자는 한가로운 풍경속에 부모님들도 추억 남기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끼리끼리 야구를 하던 과거와 달리, 최근엔 각 구단이 야구교실을 개최하면서 체계적인 배움의 기회가 많아졌습니다.



야구를 몸소 체험하고 경기장을 찾는 가족들이 많아지면서 프로야구는 4년연속 5백만 관중돌파에 성공했습니다.



<녹취> "시즌권 끊어서 아빠랑 야구장 가요. 주말마다."



야구에 대한 아이들의 사랑을 잘 보듬고 키워주는 것, 프로야구가 발전을 거듭할 수 있는 근본적인 길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