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드레일 충돌 실험 부실…안전 위협
입력 2011.08.19 (21:56) 수정 2011.08.19 (22:3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년전, 인천대교 버스 추락사고 기억하시죠.

당시 사고로 가드레일 부실 논란이 일었는데, 이같은 사고를 막기 위한 국가공인 가드레일 충격실험 역시 부실하다는 감사원 지적이 나왔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12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천 버스 추락 사고.

가드레일이 기둥째 뽑히고 부서지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일었습니다.

이같은 대형 사고를 막기 위해 정부는 이미 10년전, 국가 공인 충돌실험을 통과한 가드레일만 설치하도록 안전기준을 강화했습니다.

그런데 이 실험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게 감사원 지적입니다.

지반이 튼튼한 평지에서만 실험이 이뤄지다보니, 인천사고 현장과 같이 흙을 쌓아 조성돼 지반이 약한 도로들이 오히려 안전기준 적용대상에서 배제됐다는 것입니다.

<녹취>김기동(공주대 건설환경학부교수):"(비교실험결과) 성토부(흙을 쌓아 조성된 도로)에 설치된 지주가 평지보다 약 30% 작은 힘에도 크게 밀려나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인천버스사고 현장입니다.

추락방지를 위해 지금은 이처럼 가드레일과 다리난간을 강력한 고정장치로 연결해놨지만, 추락 위험이 높은 다른 도로에도 이같은 장치를 설치하도록 하는 규정은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습니다.

추락높이가 15미터 이상인 도로에만 안전도가 높은 가드레일을 설치하도록 한 규정도 문제로 지적됐습니다.

높이가 9미터인 인천사고 현장은 이 규정에서도 예욉니다.

감사원은 2001년 이전에 설치된 가드레일을 포함해, 제대로 충돌실험을 받지 않은 가드레일이 전체 가드레일의 89%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가드레일 충돌 실험 부실…안전 위협
    • 입력 2011-08-19 21:56:13
    • 수정2011-08-19 22:36:3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1년전, 인천대교 버스 추락사고 기억하시죠.

당시 사고로 가드레일 부실 논란이 일었는데, 이같은 사고를 막기 위한 국가공인 가드레일 충격실험 역시 부실하다는 감사원 지적이 나왔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12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천 버스 추락 사고.

가드레일이 기둥째 뽑히고 부서지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일었습니다.

이같은 대형 사고를 막기 위해 정부는 이미 10년전, 국가 공인 충돌실험을 통과한 가드레일만 설치하도록 안전기준을 강화했습니다.

그런데 이 실험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게 감사원 지적입니다.

지반이 튼튼한 평지에서만 실험이 이뤄지다보니, 인천사고 현장과 같이 흙을 쌓아 조성돼 지반이 약한 도로들이 오히려 안전기준 적용대상에서 배제됐다는 것입니다.

<녹취>김기동(공주대 건설환경학부교수):"(비교실험결과) 성토부(흙을 쌓아 조성된 도로)에 설치된 지주가 평지보다 약 30% 작은 힘에도 크게 밀려나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인천버스사고 현장입니다.

추락방지를 위해 지금은 이처럼 가드레일과 다리난간을 강력한 고정장치로 연결해놨지만, 추락 위험이 높은 다른 도로에도 이같은 장치를 설치하도록 하는 규정은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습니다.

추락높이가 15미터 이상인 도로에만 안전도가 높은 가드레일을 설치하도록 한 규정도 문제로 지적됐습니다.

높이가 9미터인 인천사고 현장은 이 규정에서도 예욉니다.

감사원은 2001년 이전에 설치된 가드레일을 포함해, 제대로 충돌실험을 받지 않은 가드레일이 전체 가드레일의 89%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