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K 실축’ 김경중, 아쉬움 잊고 웃자!
입력 2011.08.19 (22:04) 수정 2011.08.19 (22: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세 이하 월드컵 축구 대회 스페인전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김경중 선수 기억하시죠?



아쉬움을 다 떨쳐낸 지금 왜 실축했는지,진짜 이유를 공개했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인터뷰> 김경중 : "(다시 승부차기 해보니까 어때요?) 너무 잘 차지는데요. 이렇게만 찼으면 들어갔을 텐데요"



김경중은 심판 휘슬 타이밍을 놓친 뒤 뜻밖의 동작으로 리듬을 잃어 실축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김경중 : "원래 심판 휘슬 불면 뛰어가는데 타이밍을 놓쳐 저도 모르게 태어나 처음 이런 동작이 나오며 실수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경중 : "저로 인해 그렇게(8강 진출 실패) 됐다는 게 너무 마음 아프고"



심기일전, 세계무대에서 한 단계 성숙한 20살의 김경중은 이제 새로운 꿈을 향해 달려갑니다.



<인터뷰> 김경중 : "나도 빨리 커서 (지)동원이처럼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날을 맨날 상상하고 있는데 그렇게 되기 위해 열심히 해야겠죠"



<인터뷰> 김경중 : "박지성 선수 하면 맨유로 각인돼 있듯이 김경중 하면 어떤 팀의 김경중으로 알아주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PK 실축’ 김경중, 아쉬움 잊고 웃자!
    • 입력 2011-08-19 22:04:11
    • 수정2011-08-19 22:27:45
    뉴스 9
<앵커 멘트>



20세 이하 월드컵 축구 대회 스페인전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김경중 선수 기억하시죠?



아쉬움을 다 떨쳐낸 지금 왜 실축했는지,진짜 이유를 공개했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인터뷰> 김경중 : "(다시 승부차기 해보니까 어때요?) 너무 잘 차지는데요. 이렇게만 찼으면 들어갔을 텐데요"



김경중은 심판 휘슬 타이밍을 놓친 뒤 뜻밖의 동작으로 리듬을 잃어 실축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김경중 : "원래 심판 휘슬 불면 뛰어가는데 타이밍을 놓쳐 저도 모르게 태어나 처음 이런 동작이 나오며 실수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경중 : "저로 인해 그렇게(8강 진출 실패) 됐다는 게 너무 마음 아프고"



심기일전, 세계무대에서 한 단계 성숙한 20살의 김경중은 이제 새로운 꿈을 향해 달려갑니다.



<인터뷰> 김경중 : "나도 빨리 커서 (지)동원이처럼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날을 맨날 상상하고 있는데 그렇게 되기 위해 열심히 해야겠죠"



<인터뷰> 김경중 : "박지성 선수 하면 맨유로 각인돼 있듯이 김경중 하면 어떤 팀의 김경중으로 알아주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