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부부 의문 사고사’ 경찰 재수사…딸 잠적
입력 2011.08.24 (22:19) 수정 2011.08.25 (09: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년 전 이혼하고 쭉 따로 산 부부가 연달아 석연치 않은 사고를 당해 숨졌습니다.

때마침 둘 사이에 하나 있는 딸은 보험금을 받고 잠적해 경찰이 재수사에 나섰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14일 새벽, 서울 수유동의 2층 주택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녹취> "가스! 가스!"

불은 15분 만에 꺼졌지만 52살 박모 씨는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하지만, 딸 32살 장모 씨는 무사히 집을 빠져나왔습니다.

<녹취>인근 주민 : "엄마가 혼자 살았는데 딸이 와서 그날 저녁에 그런 일이 났다고 하더라고요. 엄마만 집안에 있었나봐요."

올해 2월엔 장 씨의 아버지도 목숨을 잃었습니다.

딸인 장 씨 집에 들렀다 아파트 베란다에서 떨어진 것입니다.

다섯 달새 잇따라 숨진 장 씨의 50대 부모는 모두 단순 사고사로 처리됐습니다.

그러나 장 씨가 어머니의 사망 보험금 7천만 원을 타갔고, 아버지의 보험금 1억원의 수령자도 자신으로 바꿔놓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용의선상에 올랐습니다.

지난 6월 참고인으로 한 차례 조사받은 장 씨는 귀가한 직후 종적을 감춘 상탭니다.

<녹취> "4월 달에 이사 갔어요. (어디로 갔는지는 모르세요?) 모르죠."

경찰은 장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지만, 장 씨가 가족과도 모두 연락을 끊고 잠적해 소재 파악에 애를 먹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황상 의문이 많은 사건인 만큼 결정적 범행 증거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노부부 의문 사고사’ 경찰 재수사…딸 잠적
    • 입력 2011-08-24 22:19:20
    • 수정2011-08-25 09:15:37
    뉴스 9
<앵커 멘트>

20년 전 이혼하고 쭉 따로 산 부부가 연달아 석연치 않은 사고를 당해 숨졌습니다.

때마침 둘 사이에 하나 있는 딸은 보험금을 받고 잠적해 경찰이 재수사에 나섰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14일 새벽, 서울 수유동의 2층 주택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녹취> "가스! 가스!"

불은 15분 만에 꺼졌지만 52살 박모 씨는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하지만, 딸 32살 장모 씨는 무사히 집을 빠져나왔습니다.

<녹취>인근 주민 : "엄마가 혼자 살았는데 딸이 와서 그날 저녁에 그런 일이 났다고 하더라고요. 엄마만 집안에 있었나봐요."

올해 2월엔 장 씨의 아버지도 목숨을 잃었습니다.

딸인 장 씨 집에 들렀다 아파트 베란다에서 떨어진 것입니다.

다섯 달새 잇따라 숨진 장 씨의 50대 부모는 모두 단순 사고사로 처리됐습니다.

그러나 장 씨가 어머니의 사망 보험금 7천만 원을 타갔고, 아버지의 보험금 1억원의 수령자도 자신으로 바꿔놓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용의선상에 올랐습니다.

지난 6월 참고인으로 한 차례 조사받은 장 씨는 귀가한 직후 종적을 감춘 상탭니다.

<녹취> "4월 달에 이사 갔어요. (어디로 갔는지는 모르세요?) 모르죠."

경찰은 장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지만, 장 씨가 가족과도 모두 연락을 끊고 잠적해 소재 파악에 애를 먹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황상 의문이 많은 사건인 만큼 결정적 범행 증거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