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우즈베크, 4조 5천억 원 가스전 개발 계약
입력 2011.08.24 (22:19) 수정 2011.08.25 (09: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와 우즈베키스탄이 4조 5천억 원 규모의 가스전 개발 사업 정식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양국 정상회담 내용 타슈켄트에서 이재원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카리모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에너지와 인프라 개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양국은 총 사업비 4조 5천억 원 규모의 수르길 가스전 프로젝트 정식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공동 기자회견) : "우즈벡 경제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우즈벡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절반씩 지분을 갖는 한국 컨소시엄과 우즈벡 석유가스공사가 아랄해 근처의 수르길 가스전을 공동 개발하고 파이프 라인과 화학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가스 매장량은 천3백억㎥로 우리나라가 3~4년간 사용할 규모로 추정됩니다.

올해 안에 금융 협약을 마치고 내년 초 착공할 예정입니다.

이 대통령은 우즈벡 독립 20주년을 맞아 독립 기념비에 헌화하고, 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양국 경제 협력이 구체적인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원 개발과 산업 기술을 결합한 수르길 프로젝트는 중앙아시아의 새로운 협력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전망했습니다.

타슈켄트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한-우즈베크, 4조 5천억 원 가스전 개발 계약
    • 입력 2011-08-24 22:19:26
    • 수정2011-08-25 09:15:43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나라와 우즈베키스탄이 4조 5천억 원 규모의 가스전 개발 사업 정식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양국 정상회담 내용 타슈켄트에서 이재원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카리모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에너지와 인프라 개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양국은 총 사업비 4조 5천억 원 규모의 수르길 가스전 프로젝트 정식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공동 기자회견) : "우즈벡 경제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우즈벡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절반씩 지분을 갖는 한국 컨소시엄과 우즈벡 석유가스공사가 아랄해 근처의 수르길 가스전을 공동 개발하고 파이프 라인과 화학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가스 매장량은 천3백억㎥로 우리나라가 3~4년간 사용할 규모로 추정됩니다.

올해 안에 금융 협약을 마치고 내년 초 착공할 예정입니다.

이 대통령은 우즈벡 독립 20주년을 맞아 독립 기념비에 헌화하고, 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양국 경제 협력이 구체적인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원 개발과 산업 기술을 결합한 수르길 프로젝트는 중앙아시아의 새로운 협력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전망했습니다.

타슈켄트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