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영도 EPL로!’ 아스널 이적 임박
입력 2011.08.28 (21:49) 수정 2011.08.28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대표팀의 주장 박주영이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강호인 아스널 이적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9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탄생이 임박했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프랑스 릴과의 계약을 포기하고 잉글랜드의 강호 아스널을 선택한 박주영.



영국언론들은 박주영과 아스널과의 계약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면서 이적료는 우리돈으로 177억원에 주급은 8천8백만원이라고 전했습니다.



파브레가스와 나스리 등 주축 선수들이 팀을 떠난 아스널이 챔피언스리그에 대비해 공격수 보강에 나서면서 아시아시장에 눈을 돌렸다는 분석입니다.



박주영은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소집된 대표팀에 이같은 사실을 설명하고 계약을 하는데로 곧바로 합류하겠다는 뜻을 전달했습니다.



<인터뷰>조광래 (축구대표팀 감독):"최고의 리그에서 더 성장할 것이다. 대표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아스널 이적이 성사되면 박주영은 아홉번째 프리미어리거가 됩니다.



치열한 주전경쟁을 뚫고, 박주영이 꿈의 무대에서 또 다른 한국인 성공시대를 열지 기대됩니다.



KBS뉴스 권재민입니다.
  • ‘박주영도 EPL로!’ 아스널 이적 임박
    • 입력 2011-08-28 21:49:38
    • 수정2011-08-28 21:52:31
    뉴스 9
<앵커 멘트>



국가대표팀의 주장 박주영이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강호인 아스널 이적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9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탄생이 임박했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프랑스 릴과의 계약을 포기하고 잉글랜드의 강호 아스널을 선택한 박주영.



영국언론들은 박주영과 아스널과의 계약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면서 이적료는 우리돈으로 177억원에 주급은 8천8백만원이라고 전했습니다.



파브레가스와 나스리 등 주축 선수들이 팀을 떠난 아스널이 챔피언스리그에 대비해 공격수 보강에 나서면서 아시아시장에 눈을 돌렸다는 분석입니다.



박주영은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소집된 대표팀에 이같은 사실을 설명하고 계약을 하는데로 곧바로 합류하겠다는 뜻을 전달했습니다.



<인터뷰>조광래 (축구대표팀 감독):"최고의 리그에서 더 성장할 것이다. 대표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아스널 이적이 성사되면 박주영은 아홉번째 프리미어리거가 됩니다.



치열한 주전경쟁을 뚫고, 박주영이 꿈의 무대에서 또 다른 한국인 성공시대를 열지 기대됩니다.



KBS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