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블레스, 110m 허들 ‘진로 방해’ 실격
입력 2011.08.30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10m 허들에서 세계기록보유자, 쿠바의 로블레스가 1위로 골인했지만 충격의 실격을 당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발 신호와 동시에 로블레스와 류시앙, 다크호스였던 리차드슨이 한치 양보없는 레이스에 돌입합니다.

3파전의 팽팽한 승부는 마지막 순간 소용돌이에 휘말렸습니다.

류시앙이 마지막 허들에 발이 걸리면서 뒤쳐졌고, 로블레스가 13초 1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골인했습니다.

로블레스가 금메달을 차지하는 듯했지만 1시간 뒤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습니다.

로블레스는 류시앙의 진로를 방해한 것으로 판정돼 실격됐습니다.

<인터뷰> 로블레스 : "저는 의도적으로 그런것이 아닙니다. 세상이 다 알고 있습니다."

국제육상경기연맹은 비디오 판독 끝에 로블레스가 9번째와 10번째 허들을 넘을때, 바로 옆 레인에 있던 류시앙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김경선(해설위원) : "팔동작을 하면서 옆에 있는 선수의 팔을 치는 장면과 허들을 건드리는 장면이 포착됐기 때문에..."

로블레스의 실격으로 2위였던 리차드슨이 금메달, 3위였던 류시앙이 2위로 올라섰습니다.

2009년 세계선수권에서는 부상으로 탈락했던 로블레스는 이번엔 실격으로 또 한번 우승에 실패했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로블레스, 110m 허들 ‘진로 방해’ 실격
    • 입력 2011-08-30 07:51:4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10m 허들에서 세계기록보유자, 쿠바의 로블레스가 1위로 골인했지만 충격의 실격을 당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발 신호와 동시에 로블레스와 류시앙, 다크호스였던 리차드슨이 한치 양보없는 레이스에 돌입합니다.

3파전의 팽팽한 승부는 마지막 순간 소용돌이에 휘말렸습니다.

류시앙이 마지막 허들에 발이 걸리면서 뒤쳐졌고, 로블레스가 13초 1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골인했습니다.

로블레스가 금메달을 차지하는 듯했지만 1시간 뒤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습니다.

로블레스는 류시앙의 진로를 방해한 것으로 판정돼 실격됐습니다.

<인터뷰> 로블레스 : "저는 의도적으로 그런것이 아닙니다. 세상이 다 알고 있습니다."

국제육상경기연맹은 비디오 판독 끝에 로블레스가 9번째와 10번째 허들을 넘을때, 바로 옆 레인에 있던 류시앙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김경선(해설위원) : "팔동작을 하면서 옆에 있는 선수의 팔을 치는 장면과 허들을 건드리는 장면이 포착됐기 때문에..."

로블레스의 실격으로 2위였던 리차드슨이 금메달, 3위였던 류시앙이 2위로 올라섰습니다.

2009년 세계선수권에서는 부상으로 탈락했던 로블레스는 이번엔 실격으로 또 한번 우승에 실패했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