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생생경제] 늦더위…바뀐 ‘제철 과일’
입력 2011.10.11 (07:27) 수정 2011.10.12 (16: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늦더위가 가을까지 이어지면서 제철 과일 출하 시기도 조금씩 바뀌고 있습니다.

10월이 됐는데도 여름 과일인 포도가 사과보다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포도 생산지인 경북 영천.

뒤늦은 포도 수확이 한창입니다.

올초 이상저온 현상으로 포도 생육이 늦어졌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가을까지 맑고 더운 날씨가 이어져 당도는 높은 편입니다.

<인터뷰> 남병기(포도재배 농민) : “예년에 비해서 늦더위가 심해가지고 포도 당도가 많이 올라갔습니다”

덕분에 여름 과일인 포도가 10월 들어서까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복금(서울 등촌동) : “당도 좋아. 요새 날이 가물고 따뜻해서 (맛이) 좋아”

<인터뷰> 이춘자(서울 신정동) : “사과는 아직 맛이 안 들었어요. 좀 더 있어야 맛 들어요. 아직까지는 포도가 (맛이) 좋아요”

한 대형마트에서 올 가을 들어 지금까지 가장 많이 팔린 과일은 캠벨포도.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1위였던 사과를 제쳤습니다.

또 다른 여름과일 복숭아도 여전히 인기입니다.

<인터뷰> 김영조(대형마트 직원) : “과일 출하 시기가 지연되면서 대표적인 여름상품인 캠벨 포도나 복숭아 등 여름 과일이 지속적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후지 품종 사과는 이번 달 말쯤이 돼야 본격적으로 출하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생생경제] 늦더위…바뀐 ‘제철 과일’
    • 입력 2011-10-11 07:27:54
    • 수정2011-10-12 16:27:2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늦더위가 가을까지 이어지면서 제철 과일 출하 시기도 조금씩 바뀌고 있습니다.

10월이 됐는데도 여름 과일인 포도가 사과보다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포도 생산지인 경북 영천.

뒤늦은 포도 수확이 한창입니다.

올초 이상저온 현상으로 포도 생육이 늦어졌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가을까지 맑고 더운 날씨가 이어져 당도는 높은 편입니다.

<인터뷰> 남병기(포도재배 농민) : “예년에 비해서 늦더위가 심해가지고 포도 당도가 많이 올라갔습니다”

덕분에 여름 과일인 포도가 10월 들어서까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복금(서울 등촌동) : “당도 좋아. 요새 날이 가물고 따뜻해서 (맛이) 좋아”

<인터뷰> 이춘자(서울 신정동) : “사과는 아직 맛이 안 들었어요. 좀 더 있어야 맛 들어요. 아직까지는 포도가 (맛이) 좋아요”

한 대형마트에서 올 가을 들어 지금까지 가장 많이 팔린 과일은 캠벨포도.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1위였던 사과를 제쳤습니다.

또 다른 여름과일 복숭아도 여전히 인기입니다.

<인터뷰> 김영조(대형마트 직원) : “과일 출하 시기가 지연되면서 대표적인 여름상품인 캠벨 포도나 복숭아 등 여름 과일이 지속적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후지 품종 사과는 이번 달 말쯤이 돼야 본격적으로 출하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