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트로스 칸 “무절제한 성생활로 인생 망쳤다”
입력 2011.12.03 (08: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호텔 종업원과 부적절한 성관계로 미국 법정에 서는 등 성추문에 시달려온 스트로스 칸 전 IMF 총재가 무절제한 성생활 때문에 인생을 망쳤다고 시인했습니다.

범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살아오면서 쾌락의 순간을 거부한 적이 없었다."

프랑스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다 성추문으로 하차한 스트로스 칸 전 IMF 총재가 무절제한 성생활을 자책했습니다.

오는 8일 출간될 공식 전기 "DSK 사건, 또다른 조사"를 통해서입니다.

칸 전 총재는 이 책에서 뉴욕 호텔의 청소원과 관계에 대해 "합의에 의해 관계를 가졌다"면서도 "이 어리석은 성관계만 없었다면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후회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인해 다른 추문까지 불거졌다는 것입니다.

또 칸은 음모의 희생양일 수 있다는 의혹도 거듭 제기했습니다.

전기는 그러면서도 칸을 '만인의 남자' '상습적인 유혹자'로 표현하는 등 난잡한 성생활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미셸 토프만(칸 전기 작가)

이 전기에서는 칸 전 총재가 여러 차례 아내를 속이고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면서도 상대 여성들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칸 측은 이 책에 일부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있다며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스트로스 칸 “무절제한 성생활로 인생 망쳤다”
    • 입력 2011-12-03 08:23: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호텔 종업원과 부적절한 성관계로 미국 법정에 서는 등 성추문에 시달려온 스트로스 칸 전 IMF 총재가 무절제한 성생활 때문에 인생을 망쳤다고 시인했습니다.

범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살아오면서 쾌락의 순간을 거부한 적이 없었다."

프랑스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다 성추문으로 하차한 스트로스 칸 전 IMF 총재가 무절제한 성생활을 자책했습니다.

오는 8일 출간될 공식 전기 "DSK 사건, 또다른 조사"를 통해서입니다.

칸 전 총재는 이 책에서 뉴욕 호텔의 청소원과 관계에 대해 "합의에 의해 관계를 가졌다"면서도 "이 어리석은 성관계만 없었다면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후회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인해 다른 추문까지 불거졌다는 것입니다.

또 칸은 음모의 희생양일 수 있다는 의혹도 거듭 제기했습니다.

전기는 그러면서도 칸을 '만인의 남자' '상습적인 유혹자'로 표현하는 등 난잡한 성생활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미셸 토프만(칸 전기 작가)

이 전기에서는 칸 전 총재가 여러 차례 아내를 속이고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면서도 상대 여성들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칸 측은 이 책에 일부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있다며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