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든 글러브 ‘가족의 이름으로’
입력 2011.12.12 (07:10) 수정 2011.12.12 (07: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30주년을 기념하는 골든 글러브 시상식에서 기아의 윤석민이 생애 첫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무명 시절을 딛고 황금장갑을 낀 한화 이대수 선수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아의 윤석민이 그토록 원하던 골든 글러브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인터뷰<윤석민>: "아버지 핸드폰에 7년째 골든글러브 새겨져 있었는데..부모님 감사합니다."

타격 3관왕 최형우는 최다 득표를, 롯데 이대호는 1루수 부문 주인공이 됐습니다. 오랜 무명 시절 끝에 유격수 부문 수상자가 된 한화 이대수는 끝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이대수: "부모님 이자리에 오셨습니다. 저를 길러주시느라고..고생하셨습니다."

가족의 응원을 받은 롯데 홍성흔은 4년 연속 지명 타자 부문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홍성흔: "한대화 감독 기록 도전하고 싶다."

롯데는 4명의 수상자를 배출해 최고 인기를 누렸습니다.

<인터뷰>강민호

30주년 골든 글러브 축제 안치홍과 최정 등 6명의 새 얼굴이 등장하며 새대교체를 알렸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골든 글러브 ‘가족의 이름으로’
    • 입력 2011-12-12 07:10:55
    • 수정2011-12-12 07:46: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30주년을 기념하는 골든 글러브 시상식에서 기아의 윤석민이 생애 첫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무명 시절을 딛고 황금장갑을 낀 한화 이대수 선수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아의 윤석민이 그토록 원하던 골든 글러브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인터뷰<윤석민>: "아버지 핸드폰에 7년째 골든글러브 새겨져 있었는데..부모님 감사합니다."

타격 3관왕 최형우는 최다 득표를, 롯데 이대호는 1루수 부문 주인공이 됐습니다. 오랜 무명 시절 끝에 유격수 부문 수상자가 된 한화 이대수는 끝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이대수: "부모님 이자리에 오셨습니다. 저를 길러주시느라고..고생하셨습니다."

가족의 응원을 받은 롯데 홍성흔은 4년 연속 지명 타자 부문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홍성흔: "한대화 감독 기록 도전하고 싶다."

롯데는 4명의 수상자를 배출해 최고 인기를 누렸습니다.

<인터뷰>강민호

30주년 골든 글러브 축제 안치홍과 최정 등 6명의 새 얼굴이 등장하며 새대교체를 알렸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