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뜨거워진 지구…빙하가 사라진다”
입력 2011.12.3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구가 점점 뜨거워지면서 빙하들이 녹아내리고 있습니다.

집채 만한 빙산들이 힘없이 녹고 있는데, 이러다 정말 큰 재앙이라도 닥쳐오는건 아닐지 우려가 높습니다.

남미 빙하지대에서 박전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남극에서 가까운 아르헨티나 남부.

산과 호수를 가르며 거대한 빙하가 우뚝 솟아 있습니다.

3백여 미터 높이의 이 장대한 빙하에서 하루에도 수십~수백 번 씩 집 채 만한 얼음 덩어리들이 떨어져 나가고 있습니다.

빙하 깊숙한 곳에서 녹은 물들이 끊임없이 흘러 내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소리자 신티아(빙하국립공원 소장) : "빙하 해빙이 훨씬 빨라져서 지금껏 4년 주기로 녹아 움직이던 것이 최근 들어서는 2년 주기로 빨라졌습니다."

빙하에서 떨어져 나간 빙산들.

해마다 개수가 많아져 점점 더 호수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칼라파테 웁살라빙하의 경우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최근 10년 동안 10Km나 길이가 줄었습니다.

<인터뷰> 이사벨(엘 살바도로 관광객) : "50년이면 이런 빙하가 다 사라진다니 너무 끔찍하고 두렵습니다."

칠레 남부의 빙하들도 빠르게 녹아 1년에 1KM 정도씩 뒤로 후퇴하고 있다는 사실이 최근 칠레 연구팀이 촬영한 화면을 통해 입증됐습니다.

또 북극의 빙산들도 앞으로 4년 안팎이면 모두 사라질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지난 수십 년 간 눈에 띄게 빠르게 진행돼온 빙하의 해빙 현상이 최근 들어 더욱 가속화되고 있어 과학자들은 지구 대재앙의 날이 생각보다 빠르게 도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칼라파테에서 KBS뉴스 박전식입니다.
  • “뜨거워진 지구…빙하가 사라진다”
    • 입력 2011-12-31 22:05:16
    뉴스 9
<앵커 멘트>

지구가 점점 뜨거워지면서 빙하들이 녹아내리고 있습니다.

집채 만한 빙산들이 힘없이 녹고 있는데, 이러다 정말 큰 재앙이라도 닥쳐오는건 아닐지 우려가 높습니다.

남미 빙하지대에서 박전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남극에서 가까운 아르헨티나 남부.

산과 호수를 가르며 거대한 빙하가 우뚝 솟아 있습니다.

3백여 미터 높이의 이 장대한 빙하에서 하루에도 수십~수백 번 씩 집 채 만한 얼음 덩어리들이 떨어져 나가고 있습니다.

빙하 깊숙한 곳에서 녹은 물들이 끊임없이 흘러 내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소리자 신티아(빙하국립공원 소장) : "빙하 해빙이 훨씬 빨라져서 지금껏 4년 주기로 녹아 움직이던 것이 최근 들어서는 2년 주기로 빨라졌습니다."

빙하에서 떨어져 나간 빙산들.

해마다 개수가 많아져 점점 더 호수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칼라파테 웁살라빙하의 경우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최근 10년 동안 10Km나 길이가 줄었습니다.

<인터뷰> 이사벨(엘 살바도로 관광객) : "50년이면 이런 빙하가 다 사라진다니 너무 끔찍하고 두렵습니다."

칠레 남부의 빙하들도 빠르게 녹아 1년에 1KM 정도씩 뒤로 후퇴하고 있다는 사실이 최근 칠레 연구팀이 촬영한 화면을 통해 입증됐습니다.

또 북극의 빙산들도 앞으로 4년 안팎이면 모두 사라질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지난 수십 년 간 눈에 띄게 빠르게 진행돼온 빙하의 해빙 현상이 최근 들어 더욱 가속화되고 있어 과학자들은 지구 대재앙의 날이 생각보다 빠르게 도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칼라파테에서 KBS뉴스 박전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