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폐광 재개발 잇따라…‘채산성 호전’ 때문
입력 2012.01.10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채굴이 중단됐던 국내 폐광들이 속속 재개발되고 있습니다.

광물의 국제가격이 오르고 첨단 기법으로 채굴 비용이 줄면서 채산성이 호전됐기 때문입니다.

남승우 기자가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착암기가, 광석을 뚫고 들어갑니다.

항공기와 각종 무기 제조 원료인 희소 광물, 몰리브덴을 캐고 있습니다.

추정 매장량만 400만 톤으로, 80년대 말 경영 악화로 문을 닫았다, 재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인터뷰> 서만근(광산 개발업체 팀장) : "100% 수입하던 광석인데, 이 광산을 개발해 국내에 공급함으로써 수입에 대한 대체효과가 있고요."

이 광산은 지난해, 700톤이 넘는 몰리브덴을 생산해 전량을 포스코 등 국내 업체에 공급했습니다.

100년 넘게 캘 수 있는 1,800만 톤의 텅스텐이 묻혀 있는 이 광산도 최근 채굴을 재개했습니다.

삼척과 양양 등지 폐광에서도 아연과 철광석에 대한 재개발 탐사가 한창입니다.

국제 광물 값 급등에 따라 경제성이 좋아졌기 때문입니다.

또 추가 매장량 탐사와, 대량 생산 기법 덕분에 채산성이 좋아진 것도 이유입니다.

<인터뷰> 강천구(광물자원공사 본부장) : "10개 광종, 50개 광산을 직접 탐사해서 이 중 20개 광산을 민간과 개발할 예정입니다."

재개발 폐광에서 생산된 광물은 대부분 국내에 공급돼,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두며 '자원 주권 수호'에 버팀목이 돼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국내 폐광 재개발 잇따라…‘채산성 호전’ 때문
    • 입력 2012-01-10 22:02:44
    뉴스 9
<앵커 멘트>

채굴이 중단됐던 국내 폐광들이 속속 재개발되고 있습니다.

광물의 국제가격이 오르고 첨단 기법으로 채굴 비용이 줄면서 채산성이 호전됐기 때문입니다.

남승우 기자가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착암기가, 광석을 뚫고 들어갑니다.

항공기와 각종 무기 제조 원료인 희소 광물, 몰리브덴을 캐고 있습니다.

추정 매장량만 400만 톤으로, 80년대 말 경영 악화로 문을 닫았다, 재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인터뷰> 서만근(광산 개발업체 팀장) : "100% 수입하던 광석인데, 이 광산을 개발해 국내에 공급함으로써 수입에 대한 대체효과가 있고요."

이 광산은 지난해, 700톤이 넘는 몰리브덴을 생산해 전량을 포스코 등 국내 업체에 공급했습니다.

100년 넘게 캘 수 있는 1,800만 톤의 텅스텐이 묻혀 있는 이 광산도 최근 채굴을 재개했습니다.

삼척과 양양 등지 폐광에서도 아연과 철광석에 대한 재개발 탐사가 한창입니다.

국제 광물 값 급등에 따라 경제성이 좋아졌기 때문입니다.

또 추가 매장량 탐사와, 대량 생산 기법 덕분에 채산성이 좋아진 것도 이유입니다.

<인터뷰> 강천구(광물자원공사 본부장) : "10개 광종, 50개 광산을 직접 탐사해서 이 중 20개 광산을 민간과 개발할 예정입니다."

재개발 폐광에서 생산된 광물은 대부분 국내에 공급돼,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두며 '자원 주권 수호'에 버팀목이 돼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