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도 넘은 ‘학교 폭력’ …위험한 아이들
학교폭력 조폭 수준 흉포화…금품 갈취·폭행
입력 2012.01.11 (07:12) 수정 2012.01.11 (19: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강남 일대 중고등학생 7백여 명에게서 금품을 뜯고 폭행을 일삼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마치 조직폭력배처럼 조직화돼 있었는데 10대 청소년 50여 명이 관련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인적이 드문 공원, 고등학교를 자퇴한 김 모 군이 자기 말을 듣지 않는 후배들을 불러놓고 폭행을 일삼아온 곳입니다.

김 군은 이런 공원이나 놀이터, 또는 자신의 오피스텔로 후배 학생들을 집합시킨 뒤 상습적으로 금품을 빼앗고 폭행해왔습니다.

이런 식으로 폭행과 갈취를 일삼아온 18살 김 군 등 10대 6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폭행과 갈취를 지시한 21살 이모 씨도 붙잡혔습니다.

<녹취> 김00(피의자) : "생일이니까 생일 돈 모아오라고... 안 갖다주면 제가 맞을 것을 생각하니까 급해지더라고요."

행동 방식도 조직 폭력배를 연상케했습니다.

유도 사범 출신인 이 씨가 후배인 김 군을 폭행하며 금품을 상납받으면 김 군은 다른 후배들을 똑같이 폭행하며 상납받았고 이 관계는 피라미드처럼 퍼졌습니다.

피해 학생들은 강남 일대 20여 개 중,고등학생 7백 명이 넘습니다.

확인된 피해 액수만 5천여만 원, 경찰은 억대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부석(서울 서초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 "상납 지시를 하고 재하도급을 주고 선후배 사이 관계를 이용해서 갈취한..."

경찰은 김 군이 강남구 등 서너개 구를 장악하고 있었다며 다른 지역에 비슷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학교폭력 조폭 수준 흉포화…금품 갈취·폭행
    • 입력 2012-01-11 07:12:24
    • 수정2012-01-11 19:09: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울 강남 일대 중고등학생 7백여 명에게서 금품을 뜯고 폭행을 일삼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마치 조직폭력배처럼 조직화돼 있었는데 10대 청소년 50여 명이 관련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인적이 드문 공원, 고등학교를 자퇴한 김 모 군이 자기 말을 듣지 않는 후배들을 불러놓고 폭행을 일삼아온 곳입니다.

김 군은 이런 공원이나 놀이터, 또는 자신의 오피스텔로 후배 학생들을 집합시킨 뒤 상습적으로 금품을 빼앗고 폭행해왔습니다.

이런 식으로 폭행과 갈취를 일삼아온 18살 김 군 등 10대 6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폭행과 갈취를 지시한 21살 이모 씨도 붙잡혔습니다.

<녹취> 김00(피의자) : "생일이니까 생일 돈 모아오라고... 안 갖다주면 제가 맞을 것을 생각하니까 급해지더라고요."

행동 방식도 조직 폭력배를 연상케했습니다.

유도 사범 출신인 이 씨가 후배인 김 군을 폭행하며 금품을 상납받으면 김 군은 다른 후배들을 똑같이 폭행하며 상납받았고 이 관계는 피라미드처럼 퍼졌습니다.

피해 학생들은 강남 일대 20여 개 중,고등학생 7백 명이 넘습니다.

확인된 피해 액수만 5천여만 원, 경찰은 억대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부석(서울 서초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 "상납 지시를 하고 재하도급을 주고 선후배 사이 관계를 이용해서 갈취한..."

경찰은 김 군이 강남구 등 서너개 구를 장악하고 있었다며 다른 지역에 비슷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