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여야, 총선 연설 20대 맞대결…청년 표심 잡아라
입력 2012.01.28 (09:28) 수정 2012.01.28 (09: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이 젊은이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벌이고 있습니다.

여야는 모두 총선 선거 방송의 첫 연설자로 20대를 내세웠는데, 이벤트성이 강하단 비판도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총선 선거방송의 첫 연설자로 20대 비상대책위원을 내세웠습니다.

<녹취>이준석(한나라당 비대위원) : "20대는 한나라당에서 소외되지 않았거든요. 앞으로 자신감 있는 청년 참여가 필요해."

민주통합당은 이번 총선에 처음 투표권을 갖게 된 대학생을 연설자로 내세웠습니다.

<녹취>박소희(숙명여대 행정학과 1학년) : "민주통합당에 이제는 기대를 걸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여야는 인재 영입 과정에서도 젊은 층에 다가가려 노력합니다.

한나라당은 소통과 인재 영입을 위해 청년 실업자들의 모임인 전국백수연대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녹취> 김광섭(청년 실업자) : "제가 올해 나이 36인데 취업 안 된다 나이 많다는 이유, 고졸 학력, 외모,"

민주통합당도 흥행이 저조한 청년비례대표제 마감 시간을 연장하며 젊은이들의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녹취> 박기덕(민주통합당 청년비례대표 후보) : "보통사람과 같이 저축하고 어려운 곳에 기부하며 고3수험생 처럼 열심히 일하겠다."

그러나 여야의 기대와는 달리 정작 젊은층의 정치 참여 열기는 뜨겁지 않습니다.

또 반짝 눈길을 끌며 뽑힌 젊은이들이 과연 대표성이 있는지 부정적 시각도 있습니다.

정치권이 선거때만 손을 내밀게 아니라 젊은층을 대변할 장치를 미리부터 만들었어야 한다는 지적을 여야는 되새겨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여야, 총선 연설 20대 맞대결…청년 표심 잡아라
    • 입력 2012-01-28 09:28:01
    • 수정2012-01-28 09:45: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치권이 젊은이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벌이고 있습니다.

여야는 모두 총선 선거 방송의 첫 연설자로 20대를 내세웠는데, 이벤트성이 강하단 비판도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총선 선거방송의 첫 연설자로 20대 비상대책위원을 내세웠습니다.

<녹취>이준석(한나라당 비대위원) : "20대는 한나라당에서 소외되지 않았거든요. 앞으로 자신감 있는 청년 참여가 필요해."

민주통합당은 이번 총선에 처음 투표권을 갖게 된 대학생을 연설자로 내세웠습니다.

<녹취>박소희(숙명여대 행정학과 1학년) : "민주통합당에 이제는 기대를 걸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여야는 인재 영입 과정에서도 젊은 층에 다가가려 노력합니다.

한나라당은 소통과 인재 영입을 위해 청년 실업자들의 모임인 전국백수연대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녹취> 김광섭(청년 실업자) : "제가 올해 나이 36인데 취업 안 된다 나이 많다는 이유, 고졸 학력, 외모,"

민주통합당도 흥행이 저조한 청년비례대표제 마감 시간을 연장하며 젊은이들의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녹취> 박기덕(민주통합당 청년비례대표 후보) : "보통사람과 같이 저축하고 어려운 곳에 기부하며 고3수험생 처럼 열심히 일하겠다."

그러나 여야의 기대와는 달리 정작 젊은층의 정치 참여 열기는 뜨겁지 않습니다.

또 반짝 눈길을 끌며 뽑힌 젊은이들이 과연 대표성이 있는지 부정적 시각도 있습니다.

정치권이 선거때만 손을 내밀게 아니라 젊은층을 대변할 장치를 미리부터 만들었어야 한다는 지적을 여야는 되새겨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