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 산행 사고 잇따라…등산객 2명 사망
입력 2012.01.28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앞서 겨울 산행 소식 보셨는데, 오늘 등산객들이 등반도중 잇따라 숨졌습니다.

또 40대 남성이 택배직원으로 가장해 친구 집에서 강도짓을 벌였습니다.

사건사고, 김종수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날씨는 풀렸지만, 기온은 여전히 영하로 떨어진 등산로, 오늘 낮 12시쯤, 산을 오르다 갑자기 쓰러진 57살 임 모씨를 구조대원들이 응급처치하고 있습니다.

헬기로 긴급 후송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또, 경기도 양평 용문산에서는 49살 김 모씨가 숨졌고, 서울 수락산 등에서는 등산객 3명이 다쳤습니다.

모자로 얼굴을 가린 한 남성이 아파트 계단으로 올라가더니, 10분 만에 황급히 뛰어 내려옵니다.

41살 최 모씨는 지난 10일 택배원으로 가장한 뒤 고등학교 동창 집에 침입해 가사 도우미를 폭행하고 50만 상당의 물품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녹취>최씨(피의자):" 죄송합니다... 죄를 지었습니다."

심하게 부서진 승용차들이 멈춰서 있습니다.

오늘 새벽 1시 반쯤 부산 해운대 소방서 앞길에서 승용차가 4대가 잇따라 충돌하면서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여주인 앞에서 한 남성이 둔기로 금은방 진열장 유리를 깨기 시작합니다.

30대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천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폐쇄회로 TV화면을 바탕으로 이 남성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겨울 산행 사고 잇따라…등산객 2명 사망
    • 입력 2012-01-28 21:41:04
    뉴스 9
<앵커 멘트>

앞서 겨울 산행 소식 보셨는데, 오늘 등산객들이 등반도중 잇따라 숨졌습니다.

또 40대 남성이 택배직원으로 가장해 친구 집에서 강도짓을 벌였습니다.

사건사고, 김종수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날씨는 풀렸지만, 기온은 여전히 영하로 떨어진 등산로, 오늘 낮 12시쯤, 산을 오르다 갑자기 쓰러진 57살 임 모씨를 구조대원들이 응급처치하고 있습니다.

헬기로 긴급 후송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또, 경기도 양평 용문산에서는 49살 김 모씨가 숨졌고, 서울 수락산 등에서는 등산객 3명이 다쳤습니다.

모자로 얼굴을 가린 한 남성이 아파트 계단으로 올라가더니, 10분 만에 황급히 뛰어 내려옵니다.

41살 최 모씨는 지난 10일 택배원으로 가장한 뒤 고등학교 동창 집에 침입해 가사 도우미를 폭행하고 50만 상당의 물품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녹취>최씨(피의자):" 죄송합니다... 죄를 지었습니다."

심하게 부서진 승용차들이 멈춰서 있습니다.

오늘 새벽 1시 반쯤 부산 해운대 소방서 앞길에서 승용차가 4대가 잇따라 충돌하면서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여주인 앞에서 한 남성이 둔기로 금은방 진열장 유리를 깨기 시작합니다.

30대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천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폐쇄회로 TV화면을 바탕으로 이 남성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