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동차 최고 속도 제한 장치 의무 장착 확대
입력 2012.02.14 (22:02) 수정 2012.02.14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로도 문제지만 과속하는 운전습관도 문젭니다.

지금은 최고 속도 제한장치를 대형버스만 의무장착하지만 앞으로는 승합차, 화물차도 달아야 합니다.

정창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과속 사고로 뒤집어 진 승합차...

교통 사고 치사율을 보면 과속 사고가 일반 사고보다 10배나 높습니다.

<인터뷰> 승합차 운전자 : "승합차는 시속 130-140을 밟으면 차가 떨고 불안하죠..."

이처럼 높은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앞으로는 속도 제한장치의 의무 장착이 확대됩니다.

승합차는 시속 110킬로미터, 화물차는 시속 90킬로미터 이상 원칙적으로 달릴 수 없게됩니다.

소형버스 등 4.5톤이 넘는 승합차의 경우 당장 올해 8월부터, 내년 8월에는 모든 승합차에 속도 제한장치가 장착됩니다.

화물차도 3.5톤 이상 차량에는 8월부터 속도제한장치가 부착됩니다.

<인터뷰> 김용원(국토부 자동차운영과) : "영국의 경우 대형차에 최고속도 제한 장치를 설치해 사고가 26% 정도 줄어들었습니다."

바퀴 잠금을 막아주는 제동장치인 ABS도 올해 8월부터 출고되는 모든 자동차에 의무 장착됩니다.

시속 100킬로미터로 달리다 정지했을 경우 ABS 장착차량은 일반 차량보다 제동거리가 6미터 정도 짧아져 사고위험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습니다.

속도제한 등 안전운행 장치들은 새로 출고되는 차량에는 의무 장착되지만 기존의 차량들에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 자동차 최고 속도 제한 장치 의무 장착 확대
    • 입력 2012-02-14 22:02:09
    • 수정2012-02-14 22:03:27
    뉴스 9
<앵커 멘트>

도로도 문제지만 과속하는 운전습관도 문젭니다.

지금은 최고 속도 제한장치를 대형버스만 의무장착하지만 앞으로는 승합차, 화물차도 달아야 합니다.

정창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과속 사고로 뒤집어 진 승합차...

교통 사고 치사율을 보면 과속 사고가 일반 사고보다 10배나 높습니다.

<인터뷰> 승합차 운전자 : "승합차는 시속 130-140을 밟으면 차가 떨고 불안하죠..."

이처럼 높은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앞으로는 속도 제한장치의 의무 장착이 확대됩니다.

승합차는 시속 110킬로미터, 화물차는 시속 90킬로미터 이상 원칙적으로 달릴 수 없게됩니다.

소형버스 등 4.5톤이 넘는 승합차의 경우 당장 올해 8월부터, 내년 8월에는 모든 승합차에 속도 제한장치가 장착됩니다.

화물차도 3.5톤 이상 차량에는 8월부터 속도제한장치가 부착됩니다.

<인터뷰> 김용원(국토부 자동차운영과) : "영국의 경우 대형차에 최고속도 제한 장치를 설치해 사고가 26% 정도 줄어들었습니다."

바퀴 잠금을 막아주는 제동장치인 ABS도 올해 8월부터 출고되는 모든 자동차에 의무 장착됩니다.

시속 100킬로미터로 달리다 정지했을 경우 ABS 장착차량은 일반 차량보다 제동거리가 6미터 정도 짧아져 사고위험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습니다.

속도제한 등 안전운행 장치들은 새로 출고되는 차량에는 의무 장착되지만 기존의 차량들에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