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생생경제] ‘변덕스런 날씨’ 농작물 스트레스
입력 2012.03.22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꽃샘 추위에 잦은 비까지 날씨의 변덕이 심한데요.



들쭉날쭉한 날씨에 농작물도 품질이 떨어지고 수확량도 감소하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하를 앞둔 토마토입니다.



열매부터 줄기까지 곳곳에 곰팡이가 피었습니다.



열매도 씨알이 작거나 빛깔이 선명하지 못합니다.



높은 습도 탓이지만 기온이 낮고 흐린 날이 많아 환기를 시키기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허정수(토마토 재배농민) : "곰팡이로 따낸 토마토 양이 상당하기 때문에 20% 정도 감소.."



딸기나 나물 등 다른 시설재배 작물도 상황이 비슷합니다.



올 봄 잦은 비에 때늦은 꽃샘 추위까지 기승을 부리면서 일조량 부족과 습해로 농작물의 생육이 부진합니다.



실제 전주 지역엔 이달 들어 비가 온 날은 무려 7일로 사흘에 한 차례 꼴로 비가 내렸습니다.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시설하우스는 꽃샘 추위엔 일교차가 20도 이상 벌어집니다.



<인터뷰>엄미정(전북농업기술원 연구사) : "환기를 철저히 해주시고 물을 줄 때 12시쯤 줘야 지온 하락을 막고.."



또 이르면 이달 말쯤 중국에서 황사가 날아들 것으로 예상되는 등 변덕스런 날씨에 농작물도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생생경제] ‘변덕스런 날씨’ 농작물 스트레스
    • 입력 2012-03-22 07:02: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꽃샘 추위에 잦은 비까지 날씨의 변덕이 심한데요.



들쭉날쭉한 날씨에 농작물도 품질이 떨어지고 수확량도 감소하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하를 앞둔 토마토입니다.



열매부터 줄기까지 곳곳에 곰팡이가 피었습니다.



열매도 씨알이 작거나 빛깔이 선명하지 못합니다.



높은 습도 탓이지만 기온이 낮고 흐린 날이 많아 환기를 시키기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허정수(토마토 재배농민) : "곰팡이로 따낸 토마토 양이 상당하기 때문에 20% 정도 감소.."



딸기나 나물 등 다른 시설재배 작물도 상황이 비슷합니다.



올 봄 잦은 비에 때늦은 꽃샘 추위까지 기승을 부리면서 일조량 부족과 습해로 농작물의 생육이 부진합니다.



실제 전주 지역엔 이달 들어 비가 온 날은 무려 7일로 사흘에 한 차례 꼴로 비가 내렸습니다.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시설하우스는 꽃샘 추위엔 일교차가 20도 이상 벌어집니다.



<인터뷰>엄미정(전북농업기술원 연구사) : "환기를 철저히 해주시고 물을 줄 때 12시쯤 줘야 지온 하락을 막고.."



또 이르면 이달 말쯤 중국에서 황사가 날아들 것으로 예상되는 등 변덕스런 날씨에 농작물도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