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업 스트레스’ 여대생이 자동차 10여 대 파손
입력 2012.04.23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대학생이 열 대도 넘는 승용차를 줄줄이 긁었습니다.

도대체 뭐 때문인가 싶었는데 취업 스트레스가 너무나 심했답니다.

김명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둔 고급 승용차 문짝이 잔뜩 긁혔습니다.

27살 여대생 윤모 씨가 작심하고 돌로 긁은 겁니다.

어떤 차는 범퍼 부분을 긁어놨습니다.

지난 20일 밤 아파트 단지 두 곳에서 외제 승용차까지 포함해 19대가 파손됐습니다.

<녹취> 아파트 경비원 : "우리가 출근해서 발견을 해서 경찰에 신고를 했어요. 주민들한테도 연락을 했어요."

다음날 아침 윤 씨가 곧바로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취업 스트레스 때문에 술을 마시고 울컥하는 마음에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상길(서울 서초경찰서 강력계장) : "2년 반 동안 대학을 휴학하고 회계사 시험을 응시했는데 계속 떨어져서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같은 아파트에서 접수된 여러 건의 추가 신고도 윤 씨 범행으로 드러날 경우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5일 새벽 주택가에서 승용차를 연거푸 걷어찬 이 남성도 대학 졸업반 최모 씨였습니다.

취업 등 장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만취 상태에서 20여 대의 차량을 파손시켰습니다.

바늘 구멍 뚫기보다 어렵다는 취업난이 이제는 묻지마 범죄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취업 스트레스’ 여대생이 자동차 10여 대 파손
    • 입력 2012-04-23 21:59:35
    뉴스 9
<앵커 멘트>

한 대학생이 열 대도 넘는 승용차를 줄줄이 긁었습니다.

도대체 뭐 때문인가 싶었는데 취업 스트레스가 너무나 심했답니다.

김명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둔 고급 승용차 문짝이 잔뜩 긁혔습니다.

27살 여대생 윤모 씨가 작심하고 돌로 긁은 겁니다.

어떤 차는 범퍼 부분을 긁어놨습니다.

지난 20일 밤 아파트 단지 두 곳에서 외제 승용차까지 포함해 19대가 파손됐습니다.

<녹취> 아파트 경비원 : "우리가 출근해서 발견을 해서 경찰에 신고를 했어요. 주민들한테도 연락을 했어요."

다음날 아침 윤 씨가 곧바로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취업 스트레스 때문에 술을 마시고 울컥하는 마음에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상길(서울 서초경찰서 강력계장) : "2년 반 동안 대학을 휴학하고 회계사 시험을 응시했는데 계속 떨어져서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같은 아파트에서 접수된 여러 건의 추가 신고도 윤 씨 범행으로 드러날 경우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5일 새벽 주택가에서 승용차를 연거푸 걷어찬 이 남성도 대학 졸업반 최모 씨였습니다.

취업 등 장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만취 상태에서 20여 대의 차량을 파손시켰습니다.

바늘 구멍 뚫기보다 어렵다는 취업난이 이제는 묻지마 범죄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