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새누리, 대선후보 토론회 공천 비리 공방
입력 2012.08.15 (09: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밤 열린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 TV 토론회에서는 공천 비리 의혹을 둘러싸고 비박 후보들과 박근혜 후보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대 화두는 공천 비리 의혹이었습니다.

비박 후보들은 4.11 총선 당시 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박근혜 후보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녹취> 김문수(누리당 경선후보) : "모든 당의 비상 당권을 가졌던 분으로써 사과를 한 마디도 안했어요. 아직까지."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경선후보) : "결론도 안났는데 전 국회의원, 모든 비례 국회의원들이 전부 비리에 연루된 것같이 말을 만드셔 가지고"

경선 후보 사퇴 가능성까지 거론하는 거센 공격에 박근혜 후보는 이번 사건은 개인 비리 의혹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김태호(새누리당 경선후보) : "국민이 또 표를 줬습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공천헌금같은 사건이 터졌어요."

<녹취> 박근혜9새누리당 경선후보) : "공천헌금이란건 말이 안되죠. 금품 수수 개인 비리 그런거지 당에서 헌금받은건 아니지 않습니까."

임태희 후보는 경선 일정 연기를 요구하며 박 후보를 압박한 반면 안상수 후보는 이미 비박 후보들이 당 대표가 책임지는 걸로 합의했다며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녹취> 임태희(새누리당 경선후보) : "만일 검찰 발표가 되면 당 조사위원회에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진다면 큰 파란이 인단 말이죠."

<녹취> 안상수(새누리당 경선후보) : "사법적으로 문제가 된다면 당 대표가 책임짓는선에서 일단 합의가 됐죠."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들은 오는 20일 대통령 후보 선출을 앞두고 두차례 합동 연설회와 모레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다시 한번 격돌합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새누리, 대선후보 토론회 공천 비리 공방
    • 입력 2012-08-15 09:47:4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밤 열린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 TV 토론회에서는 공천 비리 의혹을 둘러싸고 비박 후보들과 박근혜 후보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대 화두는 공천 비리 의혹이었습니다.

비박 후보들은 4.11 총선 당시 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박근혜 후보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녹취> 김문수(누리당 경선후보) : "모든 당의 비상 당권을 가졌던 분으로써 사과를 한 마디도 안했어요. 아직까지."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경선후보) : "결론도 안났는데 전 국회의원, 모든 비례 국회의원들이 전부 비리에 연루된 것같이 말을 만드셔 가지고"

경선 후보 사퇴 가능성까지 거론하는 거센 공격에 박근혜 후보는 이번 사건은 개인 비리 의혹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김태호(새누리당 경선후보) : "국민이 또 표를 줬습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공천헌금같은 사건이 터졌어요."

<녹취> 박근혜9새누리당 경선후보) : "공천헌금이란건 말이 안되죠. 금품 수수 개인 비리 그런거지 당에서 헌금받은건 아니지 않습니까."

임태희 후보는 경선 일정 연기를 요구하며 박 후보를 압박한 반면 안상수 후보는 이미 비박 후보들이 당 대표가 책임지는 걸로 합의했다며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녹취> 임태희(새누리당 경선후보) : "만일 검찰 발표가 되면 당 조사위원회에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진다면 큰 파란이 인단 말이죠."

<녹취> 안상수(새누리당 경선후보) : "사법적으로 문제가 된다면 당 대표가 책임짓는선에서 일단 합의가 됐죠."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들은 오는 20일 대통령 후보 선출을 앞두고 두차례 합동 연설회와 모레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다시 한번 격돌합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