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 연천 366mm 폭우, ‘절망 그리고 희망…’
입력 2012.08.16 (22:06) 수정 2012.08.16 (22: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내린 폭우로 경기도 연천군은 하루사이 폐허가 됐습니다.

소중한 보금자리를 잃고 자식같은 농작물들을 포기해야했지만 이재민들은 절망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았습니다.

김가림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 듯 하루 만에 366밀리미터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집니다.

하루가 지난 연천군의 한 마을, 두부처럼 허물어진 둑이 복구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진(연천군 백학면 두일리) : "(하천)다리가 막힌 지 딱 15분 정도 지나서 둑이 터졌어요. 물이 15분 만에.. 그 만큼 비도 많이 왔지만.."

터진 둑에서 쏟아진 토사는 반평생 살아온 삶의 터전인 흙벽 집을 순식간에 폐허로 만들었습니다.

빚을 내 그늘막을 짓고 3년간 자식처럼 키워 온 인삼 수십만 뿌리는 단 하나도 건질 게 없습니다.

질퍽해진 땅에 더 이상 농사를 지을 수도 없는데 시설 철거비만 더 들게 생겼습니다.

첫 서리까지 너덧 번은 더 수확할 수 있는 산 아래 고추밭은 계곡물에 흙이 쓸려나가면서 뿌리를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신동오(피해 농민) : "서리 올 때까지 딸 계획이었는데 이렇게 됐으니까 (한 해 농사는) 포기 상태죠."

올 여름 최악의 가뭄과 폭염에도 꺾이지 않았던 벼이삭들도 수마 앞에서는 하릴없이 쓰러졌습니다.

<인터뷰> 임진규(백학면 석장리) : "포크레인 비용도 만만치 않지, 또 금방 (복구)되는 것도 아니고 (정부에서)보상도 많이 해줘야 하는데 이게 뭐 절대적으로 힘들어요 농가들이.."

그러나 서로를 격려하며 도로를 다시 잇고.

진흙범벅이 된 세간살이를 씻어내며.

거짓말처럼 맑게 갠 하늘에 절망 속에서 핀 희망의 무지개를 다시 쏘아 올리길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지순(72/두일리 이재민) : "그냥 살아야지 어떡해. 살림 없으면 어때, 그런 거 없다고 못 살지는 않지. 목구멍에 풀칠만 하면 사니까.."

KBS 뉴스 김가림 입니다.
  • 경기 연천 366mm 폭우, ‘절망 그리고 희망…’
    • 입력 2012-08-16 22:06:01
    • 수정2012-08-16 22:37:30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내린 폭우로 경기도 연천군은 하루사이 폐허가 됐습니다.

소중한 보금자리를 잃고 자식같은 농작물들을 포기해야했지만 이재민들은 절망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았습니다.

김가림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 듯 하루 만에 366밀리미터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집니다.

하루가 지난 연천군의 한 마을, 두부처럼 허물어진 둑이 복구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진(연천군 백학면 두일리) : "(하천)다리가 막힌 지 딱 15분 정도 지나서 둑이 터졌어요. 물이 15분 만에.. 그 만큼 비도 많이 왔지만.."

터진 둑에서 쏟아진 토사는 반평생 살아온 삶의 터전인 흙벽 집을 순식간에 폐허로 만들었습니다.

빚을 내 그늘막을 짓고 3년간 자식처럼 키워 온 인삼 수십만 뿌리는 단 하나도 건질 게 없습니다.

질퍽해진 땅에 더 이상 농사를 지을 수도 없는데 시설 철거비만 더 들게 생겼습니다.

첫 서리까지 너덧 번은 더 수확할 수 있는 산 아래 고추밭은 계곡물에 흙이 쓸려나가면서 뿌리를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신동오(피해 농민) : "서리 올 때까지 딸 계획이었는데 이렇게 됐으니까 (한 해 농사는) 포기 상태죠."

올 여름 최악의 가뭄과 폭염에도 꺾이지 않았던 벼이삭들도 수마 앞에서는 하릴없이 쓰러졌습니다.

<인터뷰> 임진규(백학면 석장리) : "포크레인 비용도 만만치 않지, 또 금방 (복구)되는 것도 아니고 (정부에서)보상도 많이 해줘야 하는데 이게 뭐 절대적으로 힘들어요 농가들이.."

그러나 서로를 격려하며 도로를 다시 잇고.

진흙범벅이 된 세간살이를 씻어내며.

거짓말처럼 맑게 갠 하늘에 절망 속에서 핀 희망의 무지개를 다시 쏘아 올리길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지순(72/두일리 이재민) : "그냥 살아야지 어떡해. 살림 없으면 어때, 그런 거 없다고 못 살지는 않지. 목구멍에 풀칠만 하면 사니까.."

KBS 뉴스 김가림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