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5연패 끝vs수원 6연승 ‘빅뱅!’
입력 2012.08.16 (22:06) 수정 2012.08.16 (22: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주말 프로축구는 어느 때보다 팬들의 흥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올림픽 첫 동메달의 주역들이 소속팀에 복귀해 그라운드를 누비고, K 리그 최대 라이벌 서울과 수원의 맞대결도 펼쳐집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숙적 일본을 무너뜨리고 사상 첫 동메달을 획득한 올림픽팀.



영광의 얼굴들 가운데 국내파 8명이 소속팀에 복귀해 주말 K 리그를 뜨겁게 달굽니다.



올 시즌 3번째 라이벌전을 치르는 서울과 수원의 두 사령탑도 올림픽의 열기를 K리그로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최용수(서울 감독) : "올림픽 동메달 영광과 열기를 이어 페스티벌 분위기로 만들고 싶다"



<인터뷰> 윤성효(수원 감독) : "후배들이 한국 축구 위상 올린 것 진심으로 축하한다"



리그 1위 서울은 천적 수원에 당한 5연패 사슬을 끊고 자존심을 회복하는 게 급선무입니다.



4위 수원은 서울전 승리를 이어가 선두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두 팀 모두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에 운명을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용수(서울 감독) : "데얀이 평소의 70%만 해주면 충분히 승산 있다.이상하게 큰 경기에서 못한다"



<인터뷰> 윤성효(수원 감독) : "스테보가 서울전 3경기 연속골중이다 라돈치치도 준비돼 있다"



두 팀은 거친 몸싸움을 벌였던 지난 6월 FA컵과 다른 페어 플레이를 펼쳐 라이벌전을 빛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서울 5연패 끝vs수원 6연승 ‘빅뱅!’
    • 입력 2012-08-16 22:06:32
    • 수정2012-08-16 22:27:23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주말 프로축구는 어느 때보다 팬들의 흥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올림픽 첫 동메달의 주역들이 소속팀에 복귀해 그라운드를 누비고, K 리그 최대 라이벌 서울과 수원의 맞대결도 펼쳐집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숙적 일본을 무너뜨리고 사상 첫 동메달을 획득한 올림픽팀.



영광의 얼굴들 가운데 국내파 8명이 소속팀에 복귀해 주말 K 리그를 뜨겁게 달굽니다.



올 시즌 3번째 라이벌전을 치르는 서울과 수원의 두 사령탑도 올림픽의 열기를 K리그로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최용수(서울 감독) : "올림픽 동메달 영광과 열기를 이어 페스티벌 분위기로 만들고 싶다"



<인터뷰> 윤성효(수원 감독) : "후배들이 한국 축구 위상 올린 것 진심으로 축하한다"



리그 1위 서울은 천적 수원에 당한 5연패 사슬을 끊고 자존심을 회복하는 게 급선무입니다.



4위 수원은 서울전 승리를 이어가 선두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두 팀 모두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에 운명을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용수(서울 감독) : "데얀이 평소의 70%만 해주면 충분히 승산 있다.이상하게 큰 경기에서 못한다"



<인터뷰> 윤성효(수원 감독) : "스테보가 서울전 3경기 연속골중이다 라돈치치도 준비돼 있다"



두 팀은 거친 몸싸움을 벌였던 지난 6월 FA컵과 다른 페어 플레이를 펼쳐 라이벌전을 빛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