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에 앙심” 굴삭기로 자동차로…‘무법 폭력’
입력 2012.09.1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 수사에 불만을 품은 40대 남성이 굴삭기를 몰고 지구대를 습격힌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인천에서도 승합차가 파출소로 돌진하는 등 경찰 수난의 날이었습니다.

잇따랐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 지구대에 갑자기 굴삭기가 들이닥칩니다.

놀란 경찰관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이 굴삭기는 순찰차를 집어던져 현관 입구를 막아버립니다.

성에 안 찼는지 순찰차를 장난감처럼 이리저리 던지고, 외벽마저 들이받아 지구대를 뭉갭니다.

도로로 나온 이 굴삭기는 가로수와 전봇대를 뽑아 지나가는 차량을 위협합니다.

42살 황모 씨가 자신의 굴삭기로 지구대를 습격한 건 어젯밤 10시쯤, 어제 오후, 이 지구대에서 주차단속과 관련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조사를 받은 데 대한 불만을 품고 일을 저질렀습니다.

<녹취> 황00 씨 동생 : "지구대 안에서 인간적으로 피의자라고 해도 수갑을 채워놓고 인권 유린을 당했다고 (격분해서...)"

전기충격기 2발에도 황씨가 제압되지 않자 경찰은 실탄 4발을 황씨를 향해 쐈습니다.

이 가운데 한 발이 황씨 허벅지에 맞아 상황은 40분 만에 끝났습니다.

<인터뷰> 서남태(진주경찰서 형사과장) : "경찰 지구대를 파손하고 공공기물을 손괴하는 행위는 엄중 처벌하는 동시에 민사상 손해 배상 청구까지 (할 계획입니다.)"

오늘 오전, 인천 옹진군에서도 경찰수사에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자신의 차량으로 파출소 현관을 들이받는 등 지구대의 수난이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 “경찰에 앙심” 굴삭기로 자동차로…‘무법 폭력’
    • 입력 2012-09-18 22:02:52
    뉴스 9
<앵커 멘트>

경찰 수사에 불만을 품은 40대 남성이 굴삭기를 몰고 지구대를 습격힌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인천에서도 승합차가 파출소로 돌진하는 등 경찰 수난의 날이었습니다.

잇따랐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 지구대에 갑자기 굴삭기가 들이닥칩니다.

놀란 경찰관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이 굴삭기는 순찰차를 집어던져 현관 입구를 막아버립니다.

성에 안 찼는지 순찰차를 장난감처럼 이리저리 던지고, 외벽마저 들이받아 지구대를 뭉갭니다.

도로로 나온 이 굴삭기는 가로수와 전봇대를 뽑아 지나가는 차량을 위협합니다.

42살 황모 씨가 자신의 굴삭기로 지구대를 습격한 건 어젯밤 10시쯤, 어제 오후, 이 지구대에서 주차단속과 관련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조사를 받은 데 대한 불만을 품고 일을 저질렀습니다.

<녹취> 황00 씨 동생 : "지구대 안에서 인간적으로 피의자라고 해도 수갑을 채워놓고 인권 유린을 당했다고 (격분해서...)"

전기충격기 2발에도 황씨가 제압되지 않자 경찰은 실탄 4발을 황씨를 향해 쐈습니다.

이 가운데 한 발이 황씨 허벅지에 맞아 상황은 40분 만에 끝났습니다.

<인터뷰> 서남태(진주경찰서 형사과장) : "경찰 지구대를 파손하고 공공기물을 손괴하는 행위는 엄중 처벌하는 동시에 민사상 손해 배상 청구까지 (할 계획입니다.)"

오늘 오전, 인천 옹진군에서도 경찰수사에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자신의 차량으로 파출소 현관을 들이받는 등 지구대의 수난이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