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리원전 직원 2명, 사무실서 필로폰 투약
입력 2012.09.26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검찰에 구속된 부산 고리원전의 직원 2명이 근무시간에 사무실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황현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전 사고를 은폐해 가동이 중단되는 등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고리원자력 발전소입니다.

이 발전소 재난안전팀 소속 35살 김모 씨 등 2명은 이달 초 지역 폭력조직원으로부터 필로폰을 샀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2~3차례 필로폰을 투약했으며, 자신의 집은 물론 근무시간 사무실에서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씨 등은 원전에서 화재 등 재난이 발생했을 때 초동조치를 위해 투입되는 소방대원입니다.

긴급 상황에 대처해야 할 원전 직원이 마약에 취해있었다는 겁니다.

이들은 발전소 운전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약물 검사에서 제외돼 왔습니다.

<녹취> 고리원전 관계자 : "발전소 운전원 이외의 직원들에 대해서도 약물 검진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환경단체들은 금품수수, 사고 은폐 등에 이어 마약까지, 원전의 안전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최수영(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과연 마약투약까지 하는 그런 기관에다 원전의 운영을 맡겨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 받아야 하는지 근본적인 의문이 듭니다."

검찰은 구속된 김씨 등 2명 외에도 필로폰을 구입하거나 투약한 원전 직원들이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고리원전 직원 2명, 사무실서 필로폰 투약
    • 입력 2012-09-26 22:01:10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검찰에 구속된 부산 고리원전의 직원 2명이 근무시간에 사무실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황현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전 사고를 은폐해 가동이 중단되는 등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고리원자력 발전소입니다.

이 발전소 재난안전팀 소속 35살 김모 씨 등 2명은 이달 초 지역 폭력조직원으로부터 필로폰을 샀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2~3차례 필로폰을 투약했으며, 자신의 집은 물론 근무시간 사무실에서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씨 등은 원전에서 화재 등 재난이 발생했을 때 초동조치를 위해 투입되는 소방대원입니다.

긴급 상황에 대처해야 할 원전 직원이 마약에 취해있었다는 겁니다.

이들은 발전소 운전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약물 검사에서 제외돼 왔습니다.

<녹취> 고리원전 관계자 : "발전소 운전원 이외의 직원들에 대해서도 약물 검진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환경단체들은 금품수수, 사고 은폐 등에 이어 마약까지, 원전의 안전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최수영(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과연 마약투약까지 하는 그런 기관에다 원전의 운영을 맡겨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 받아야 하는지 근본적인 의문이 듭니다."

검찰은 구속된 김씨 등 2명 외에도 필로폰을 구입하거나 투약한 원전 직원들이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