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담배 불법거래·면세 판매 중지 추진”
입력 2012.11.13 (07: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70여 개국이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의 담배 규제 행사가 서울에서 막을 열었습니다.

담배 밀수 등 불법 거래를 막기 위한 의정서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창고에 수북이 쌓인 상자들, 세금을 포탈하기 위해 빼돌린 밀수 담배들입니다.

국제 시장에서 불법 거래되는 담배는 한해 6500억 개비, 전체 담배 소비량의 11%를 차지합니다.

서울에 모인 170여 개 나라 담배규제협약 회원들은 총회 첫날부터 만장일치로 불법 담배거래 근절 의정서를 채택했습니다.

모든 담뱃갑에 제조일자와 원산지, 판매지 정보를 담은 고유식별표시를 부착해 제조에서 판매까지 전 유통망을 감독하기로 했습니다.

면세 담배 제한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어서, 면세점 매대에서 담배를 철수하는 국가가 나올 지 주목됩니다.

<녹취> 이언 조지(정부간협의체 의장) : "면세점 고객도 담배제조업자와 똑같이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특정 면세점에 많은 담배를 공급해서는 안 됩니다."

OECD에서 담배 가격이 가장 싼 우리나라의 경우 물가 인상에 연동해 담배 세율을 높이는 게 과제입니다.

<녹취> 마가렛 찬(WHO 사무총장) : "한국 담배 가격은 몇 년간 정체돼 있어서 담배세를 높일 여지가 충분하다고 정부 측에 얘기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담배 규제 행사와 맞물려, 담배 농가와 흡연자 단체의 반대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아브룬호사(국제담배경작자협회 대표) : "담배 농업을 중단시키고 농가도 내쫓고, 대체작물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농가더러 찾으라고 내버려두고 있습니다."

각국의 강력한 합의를 이끌어낸 만큼, 총회 유치국인 우리 나라의 금연 정책도 한층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담배 불법거래·면세 판매 중지 추진”
    • 입력 2012-11-13 07:03: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170여 개국이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의 담배 규제 행사가 서울에서 막을 열었습니다.

담배 밀수 등 불법 거래를 막기 위한 의정서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창고에 수북이 쌓인 상자들, 세금을 포탈하기 위해 빼돌린 밀수 담배들입니다.

국제 시장에서 불법 거래되는 담배는 한해 6500억 개비, 전체 담배 소비량의 11%를 차지합니다.

서울에 모인 170여 개 나라 담배규제협약 회원들은 총회 첫날부터 만장일치로 불법 담배거래 근절 의정서를 채택했습니다.

모든 담뱃갑에 제조일자와 원산지, 판매지 정보를 담은 고유식별표시를 부착해 제조에서 판매까지 전 유통망을 감독하기로 했습니다.

면세 담배 제한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어서, 면세점 매대에서 담배를 철수하는 국가가 나올 지 주목됩니다.

<녹취> 이언 조지(정부간협의체 의장) : "면세점 고객도 담배제조업자와 똑같이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특정 면세점에 많은 담배를 공급해서는 안 됩니다."

OECD에서 담배 가격이 가장 싼 우리나라의 경우 물가 인상에 연동해 담배 세율을 높이는 게 과제입니다.

<녹취> 마가렛 찬(WHO 사무총장) : "한국 담배 가격은 몇 년간 정체돼 있어서 담배세를 높일 여지가 충분하다고 정부 측에 얘기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담배 규제 행사와 맞물려, 담배 농가와 흡연자 단체의 반대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아브룬호사(국제담배경작자협회 대표) : "담배 농업을 중단시키고 농가도 내쫓고, 대체작물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농가더러 찾으라고 내버려두고 있습니다."

각국의 강력한 합의를 이끌어낸 만큼, 총회 유치국인 우리 나라의 금연 정책도 한층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