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사이 빗길 교통사고 잇따라…20여 명 사상
입력 2012.11.17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밤사이 비가 내리면서 교통사고가 잇따랐습니다.

빗길에 고속 주행하던 좌석버스가 미끄러져 1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사건사고 김기화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좌석버스가 앞 유리창이 깨진 채 도로에 넘어져 있습니다.

버스가 부딪친 충격흡수대는 완전히 찌그러졌습니다.

어젯밤 10시 20분쯤, 수인산업도로에서 좌석버스가 빗길에 중심을 잃고 넘어지면서 승객 35살 이모씨가 숨지고 운전자와 승객 23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버스 승객 : "(다른 승용차를) 따라가려고 속력을 내면서 그때부터 지그재그로 가는 거예요. 지그재그로 가면서 제어가 안되는 거죠."

빗길에 속도를 낸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녹취> 김상우(안산상록경찰서 교통관리계장) : "내리막길에서 승용차하고 실갱이가 있었나봐요. 밟아서 부딪혀서 전도된 거예요. 미끄러져서..."

1톤 트럭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승용차와 소형버스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트럭기사 32살 유모씨를 포함해 4명이 다쳤습니다.

골재를 실은 화물차가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졌습니다.

굽이길에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을 뚫고 30미터 아래로 구르면서 화물차 기사 45살 최모씨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빗길에는 타이어의 노면 접지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평소보다 주행속도를 20% 정도 감속하고 제동시 브레이크를 여러 차례 나눠 밟아야 미끄러짐을 줄일 수 있다고 권고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밤사이 빗길 교통사고 잇따라…20여 명 사상
    • 입력 2012-11-17 21:50:31
    뉴스 9
<앵커 멘트>

밤사이 비가 내리면서 교통사고가 잇따랐습니다.

빗길에 고속 주행하던 좌석버스가 미끄러져 1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사건사고 김기화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좌석버스가 앞 유리창이 깨진 채 도로에 넘어져 있습니다.

버스가 부딪친 충격흡수대는 완전히 찌그러졌습니다.

어젯밤 10시 20분쯤, 수인산업도로에서 좌석버스가 빗길에 중심을 잃고 넘어지면서 승객 35살 이모씨가 숨지고 운전자와 승객 23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버스 승객 : "(다른 승용차를) 따라가려고 속력을 내면서 그때부터 지그재그로 가는 거예요. 지그재그로 가면서 제어가 안되는 거죠."

빗길에 속도를 낸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녹취> 김상우(안산상록경찰서 교통관리계장) : "내리막길에서 승용차하고 실갱이가 있었나봐요. 밟아서 부딪혀서 전도된 거예요. 미끄러져서..."

1톤 트럭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승용차와 소형버스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트럭기사 32살 유모씨를 포함해 4명이 다쳤습니다.

골재를 실은 화물차가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졌습니다.

굽이길에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을 뚫고 30미터 아래로 구르면서 화물차 기사 45살 최모씨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빗길에는 타이어의 노면 접지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평소보다 주행속도를 20% 정도 감속하고 제동시 브레이크를 여러 차례 나눠 밟아야 미끄러짐을 줄일 수 있다고 권고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