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文-安 단일화 협상 난항…오늘 밤 TV 토론
입력 2012.11.21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 사이의 단일화 협상이 사흘째 교착 상태에 빠졌습니다.



두 후보는 오늘 밤 단일화의 분수령이 될 단판 TV토론을 벌입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안철수 후보 측 단일화 협상팀은 이틀째 여론조사 문항을 놓고 마라톤 협상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회의가 중단됐습니다.



문 후보 측은 적합도 대신 야권 단일 후보로 두 후보 중 누구를 지지하는지 묻자고 수정 제안했지만, 안 후보 측은 박 후보와 문 후보, 박 후보와 안 후보의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도가 더 높은 후보를 뽑자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양측의 입장 변화가 없는 한 협상 재개도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후보 등록 마감일까지 최소 하루의 여론조사 준비와 이틀의 여론조사 실시도 빠듯합니다.



이 때문에 두 후보가 내일 담판을 통해 단일화 방식을 결정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진성준(문재인 후보 측 대변인) : "문재인 후보는 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시간에 쫓긴다면 후보 간 담판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단일화를 이루겠다고 말씀했습니다."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결론이 안나면 문후보와 만나 두 후보가 풀면, 지혜모으면 좋은 결과 이룰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합니다."



이런 가운데 두 후보는 오늘 밤 100분간의 TV토론을 통해 정책과 비전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맞짱 토론을 펼칩니다.



문재인 후보는 서민 후보로서의 진정성과 국정 운영 경험에서 나오는 경륜을, 안철수 후보는 새로운 정치 세력으로서의 참신성과 박근혜 후보를 이길 적임자임을 각각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文-安 단일화 협상 난항…오늘 밤 TV 토론
    • 입력 2012-11-21 22:01:00
    뉴스 9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 사이의 단일화 협상이 사흘째 교착 상태에 빠졌습니다.



두 후보는 오늘 밤 단일화의 분수령이 될 단판 TV토론을 벌입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안철수 후보 측 단일화 협상팀은 이틀째 여론조사 문항을 놓고 마라톤 협상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회의가 중단됐습니다.



문 후보 측은 적합도 대신 야권 단일 후보로 두 후보 중 누구를 지지하는지 묻자고 수정 제안했지만, 안 후보 측은 박 후보와 문 후보, 박 후보와 안 후보의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도가 더 높은 후보를 뽑자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양측의 입장 변화가 없는 한 협상 재개도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후보 등록 마감일까지 최소 하루의 여론조사 준비와 이틀의 여론조사 실시도 빠듯합니다.



이 때문에 두 후보가 내일 담판을 통해 단일화 방식을 결정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진성준(문재인 후보 측 대변인) : "문재인 후보는 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시간에 쫓긴다면 후보 간 담판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단일화를 이루겠다고 말씀했습니다."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결론이 안나면 문후보와 만나 두 후보가 풀면, 지혜모으면 좋은 결과 이룰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합니다."



이런 가운데 두 후보는 오늘 밤 100분간의 TV토론을 통해 정책과 비전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맞짱 토론을 펼칩니다.



문재인 후보는 서민 후보로서의 진정성과 국정 운영 경험에서 나오는 경륜을, 안철수 후보는 새로운 정치 세력으로서의 참신성과 박근혜 후보를 이길 적임자임을 각각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