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 충청 민심잡기…“현 정부 공동 책임자”
입력 2012.11.28 (22:00) 수정 2012.11.28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의 문재인 후보도 충청권 민심잡기에 나섰습니다.

정권 심판론을 제기하며 박근혜 후보는 이명박 정권의 공동 책임자라고 공격했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경남에 이어 충청권 공략에 나선 문재인 후보, 전날 이곳에서 자신을 실패한 정권의 최고 실세로 지목했던 박근혜 후보를 비난하며 정권 심판론을 제기했습니다.

노무현 정부의 성적이 100점 만점에 70점이라면 이명박 정부는 빵점이라며 박 후보는 이명박 정부와 함께 심판 대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잘한 것이 단 하나도 없으니 빵점 아닙니까. 그렇다면 박근혜 후보는 빵점 정부의 공동책임자 아닙니까"

대전과 세종시 충남 곳곳을 누비며 지역 공약도 제시했습니다.

세종시에 청와대 2 집무실과 국회 분원을 건설해 세종시를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원조는 노무현 정부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노무현 대통령이 시작한 세종시 저 문재인이 완성시키겠습니다."

당진에서 아산, 천안으로 유세는 저녁 늦게까지 이어졌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의 지원이 절실한 문재인 후보 측은 안 전 후보가 이루고자 했던 새정치의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문 후보의 10대 공약에 안 전 후보의 공약을 적극 반영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문재인, 충청 민심잡기…“현 정부 공동 책임자”
    • 입력 2012-11-28 22:00:26
    • 수정2012-11-28 22:11:46
    뉴스 9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의 문재인 후보도 충청권 민심잡기에 나섰습니다.

정권 심판론을 제기하며 박근혜 후보는 이명박 정권의 공동 책임자라고 공격했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경남에 이어 충청권 공략에 나선 문재인 후보, 전날 이곳에서 자신을 실패한 정권의 최고 실세로 지목했던 박근혜 후보를 비난하며 정권 심판론을 제기했습니다.

노무현 정부의 성적이 100점 만점에 70점이라면 이명박 정부는 빵점이라며 박 후보는 이명박 정부와 함께 심판 대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잘한 것이 단 하나도 없으니 빵점 아닙니까. 그렇다면 박근혜 후보는 빵점 정부의 공동책임자 아닙니까"

대전과 세종시 충남 곳곳을 누비며 지역 공약도 제시했습니다.

세종시에 청와대 2 집무실과 국회 분원을 건설해 세종시를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원조는 노무현 정부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노무현 대통령이 시작한 세종시 저 문재인이 완성시키겠습니다."

당진에서 아산, 천안으로 유세는 저녁 늦게까지 이어졌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의 지원이 절실한 문재인 후보 측은 안 전 후보가 이루고자 했던 새정치의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문 후보의 10대 공약에 안 전 후보의 공약을 적극 반영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