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 18대 대통령 선거
22일간 선거 운동…후보 동선의 숨은 전략은?
입력 2012.12.18 (21:11) 수정 2012.12.18 (22: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2일간의 공식 선거운동 기간 동안 후보들은 전국 곳곳을 누볐습니다.

후보들의 유세지는 비슷한 듯 하면서도 달랐는데요.

후보들 동선에 숨은 전략을 홍성철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공식선거운동 첫 유세지는 대전과 세종, 전북이었습니다.

세종시는 원안 고수를 통해 '약속과 신뢰'를 보여주고, 호남은 '국민대통합'을 강조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후보/지난달 27일) : "다같이 손잡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에 함께 힘을 모을 것입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공식선거운동 첫 유세지는 부산과 서울이었습니다.

최대 승부처 가운데 하나인 부산에서 민심의 불을 붙여 서울에서 초반 기선을 잡고 나가겠다는 목표입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후보/지난달 27일) :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모든 세력을 합쳐 대통합의 국민연대를 만들겠습니다."

두 후보는 22일간의 선거운동 기간 동안 전국 각 지역을 31차례 방문했습니다.

특히 서울,경기,부산,경남 등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역대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 온 충청은 구석구석을 촘촘이 훑었습니다.

찾는 지역은 비슷했지만 박 후보는 전통시장을, 문 후보는 대학가를 선호했습니다.

<녹취> 이상일(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 : "국민께 행복을 안겨드리고 싶다는 마음과 그 진정성을 전달하려고 애썼습니다."

<녹취> 박광온(민주통합당 선대위 대변인) : "국민과 소통하는 유세를 보임으로써 유세문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봅니다."

박근혜 후보는 부산·경남, 대전을 거쳐 서울까지 경부선 상행선을 타고, 문재인 후보는 서울에서 대구를 거쳐 부산까지 경부선 하행선을 타고 마지막 유세를 오늘 마무리합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 22일간 선거 운동…후보 동선의 숨은 전략은?
    • 입력 2012-12-18 21:01:35
    • 수정2012-12-18 22:35:18
    뉴스 9
<앵커 멘트>

22일간의 공식 선거운동 기간 동안 후보들은 전국 곳곳을 누볐습니다.

후보들의 유세지는 비슷한 듯 하면서도 달랐는데요.

후보들 동선에 숨은 전략을 홍성철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공식선거운동 첫 유세지는 대전과 세종, 전북이었습니다.

세종시는 원안 고수를 통해 '약속과 신뢰'를 보여주고, 호남은 '국민대통합'을 강조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후보/지난달 27일) : "다같이 손잡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에 함께 힘을 모을 것입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공식선거운동 첫 유세지는 부산과 서울이었습니다.

최대 승부처 가운데 하나인 부산에서 민심의 불을 붙여 서울에서 초반 기선을 잡고 나가겠다는 목표입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후보/지난달 27일) :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모든 세력을 합쳐 대통합의 국민연대를 만들겠습니다."

두 후보는 22일간의 선거운동 기간 동안 전국 각 지역을 31차례 방문했습니다.

특히 서울,경기,부산,경남 등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역대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 온 충청은 구석구석을 촘촘이 훑었습니다.

찾는 지역은 비슷했지만 박 후보는 전통시장을, 문 후보는 대학가를 선호했습니다.

<녹취> 이상일(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 : "국민께 행복을 안겨드리고 싶다는 마음과 그 진정성을 전달하려고 애썼습니다."

<녹취> 박광온(민주통합당 선대위 대변인) : "국민과 소통하는 유세를 보임으로써 유세문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봅니다."

박근혜 후보는 부산·경남, 대전을 거쳐 서울까지 경부선 상행선을 타고, 문재인 후보는 서울에서 대구를 거쳐 부산까지 경부선 하행선을 타고 마지막 유세를 오늘 마무리합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